로고

성폭행 의혹사건 박유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두

온갖 억측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어느 쪽이 진실일까?

이규광 | 기사입력 2016/06/30 [21:05]

성폭행 의혹사건 박유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두

온갖 억측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어느 쪽이 진실일까?

이규광 | 입력 : 2016/06/30 [21:05]

30일,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겸 그룹 JYJ의 멤버 박유천(30)이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후 6시 30분께, 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두한 박유천은 맞고소한 이유와 성폭행 혐의 인정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현재 강남구청에서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박유천은 근무가 끝난 6시 이후로 경찰 출석 연기를 요청했었고, 경찰도 받아들여 이날 출두한 것이다.

경찰조사에 앞서 포토라인에 선 박유천은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 죄송하다"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짧게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이날 변호사, 매니저 등과 함께 검은색 셔츠와 바지 차림으로 경찰서에 도착한 박유천은 피곤한 듯한 모습과 굳
은 표정을 보였다. 지난 10일, 첫 번째 고소를 당한 이래 처음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게 된 박유천이 자신을 둘러싼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상황에서 경찰 조사에 어떻게 응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A씨를 비롯, 총 4명의 여성에게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박유천이 이날 조사에서 어떤 반전의 카드를 꺼낼 수 있을지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건을 뒤집어보면 지난 10일, A씨는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가 "강제성이 없었다"며 5일 만에 취하했고, 16일에는 또 다른 여성 B씨가 17일에는 C씨와 D씨가 성폭행 혐의로 박유천을 고소했다.

지난 20일, 궁지로 몰리는 듯 했던 박유천 측은 결백을 주장하면서 A씨와 그의 남자친구, 사촌오빠를 상대로 공갈 및 무고 혐의로 맞고소하고 나머지 고소 여성들에 대한 맞대응
의사를 밝혔다.

경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12명의 전담팀을 꾸려 수사를 진행 중으로 20일, 박유천의 소속사 대표를 조사한데 이어 21일과 22일, 2명의 참고인을 추가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박유천으로부터 추가로 성폭행 피해를 받은 여성이 있는지에 대한 수사도 이어갈 계획이다.

'조폭'이 가담한 '기획 사건'이라는 등 끊임없는 의혹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박유천의 성폭행 의혹 사건이 어떻게 전개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