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상혁 방통위원장, 조선.중앙일보 보도 '명백한 허위' 법적 대응

글 작성한 권경애 변호사 오류 인정, 조선.중앙일보 무책임한 의혹 보도 비판 일어

김성주 | 기사입력 2020/08/07 [03:23]

한상혁 방통위원장, 조선.중앙일보 보도 '명백한 허위' 법적 대응

글 작성한 권경애 변호사 오류 인정, 조선.중앙일보 무책임한 의혹 보도 비판 일어

김성주 | 입력 : 2020/08/07 [03:23]


6
,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MBC '검언유착보도를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보도를 한 것과 관련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또 이날 오후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상혁 방통위원장 사전 인지설'의 근거가 된 글을 작성한 권경애 변호사도 글의 오류를 인정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무책임한 의혹 보도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다

이날 한 위원장은 MBC채널A 검언유착보도 전에 내용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조선.중앙 보도와 관련해 통화내역을 공개하면서 강하게 반박했다.   

앞서 조선.중앙은 민변 출신의 권경애 변호사가 전날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삭제한 글을 근거로 권언유착의혹에 힘을 싣는 기사를 나란히 게재했다.   

조선일보는 권 변호사의 페이스북 글을 이번 사건이 그간 여권이 주장한 검언유착이 아니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인 한 검사장을 내쫓는 데 정권 핵심 관계자까지 연루된 권언유착임을 강력하게 뒷받침하는 증언이라는 해석을 곁들여 1면 톱기사로 보도하기도 했다

한 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권 변호사와 지난 331일 통화한 것은 맞다면서도 통화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9이라며 통화 내용 또한 MBC 보도와 관련 없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331 오후 856분부터 오후 1053분까지 7건의 통화 내역을 이름을 가리고 언론에 공개했다

한 위원장은 “MBC 보도 내용을 사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추측성 보도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것이라면서 조선.중앙 보도는 물론이고, 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적시한 이후의 보도에 대해 엄정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표현의 자유' '언론 독립성 제고'를 위한 업무를 담당하는 방송통신위원회의 수장이 언론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은 이례적이다.

문제의 글을 올렸던 권 변호사도 한 위원장의 입장 발표 이후 페이스북에 “(한상혁 위원장과) 통화를 마친 몇 시간 이후에 보도를 확인하였기에 시간을 둘러싼 기억에 오류가 있었다고 인정하며 기사화를 원치 않은 이유에 대해선 그 날의 대화 정보만으로는 MBC 보도가 계획에 의한 권언유착이었다거나 한상혁 위원장이 그러한 계획에 연루되었다는 심증을 굳히기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조선과 중앙이 “권언유착을 강하게 뒷받침하는 주장”, “공익 목적으로 보도 가치가 있다라고 평가하며 대대적으로 보도한 글에 대해 작성자가 오류가 있었음를 인정한 것이다

권 변호사는 그러면서도 한 위원장이 통화 도중 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하고 “한상혁 위원장은 왜 331MBC‘A검사장으로만 보도하였음에도 한동훈의 이름과 부산을 언급하셨는지 내내 의문을 떨쳐 버릴 수 없다.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여전히 의심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