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민의힘 화상의총, '박덕흠 의원 덮고 가서는 안돼' 의견 많아

주호영 원내대표, '진상조사 외부전문가들에 일임하는 방안 검토 중'

김현민 | 기사입력 2020/09/23 [01:35]

국민의힘 화상의총, '박덕흠 의원 덮고 가서는 안돼' 의견 많아

주호영 원내대표, '진상조사 외부전문가들에 일임하는 방안 검토 중'

김현민 | 입력 : 2020/09/23 [01:35]

국민의힘 3선 박덕흠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 활동한 기간 가족회사가 피감기관으로부터 1000억 원대 수주를 따낸 것과 관련된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박 의원에 대한 처리를 둘러싼 의견들이 쏟아졌다.

22일 오후, 국민의힘 화상 의총은 원래 새 당 색깔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소집됐지만 비공개 토의는 정치권의 이해충돌 문제에 집중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의총 결과 브리핑에서 이해충돌과 관련해 당에서 더욱 확고한 입장과 철저한 원칙을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그게 (당색 결정 보다) 훨씬 더 중요한 문제(로 강조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의원에 대한 징계 요구까지는 없었지만 우리 당이라고 덮고 가서는 안 된다며 단호한 대응에 뜻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신속한 진상조사를 통한 신뢰 회복 의지를 거듭 피력했는데, 이를 위해 진상조사를 외부전문가들에 일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 원내대표는 가급적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국민윤리관을 당내보다는 당외에서 찾으려고 한다23명 규모로 특위가 꾸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박 의원의 해명 회견과 당 차원의 진상조사는 별개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게끔 특위를 구성해서 말끔하게 (의혹을) 털어야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