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검찰, 재산축소 신고 의혹 조수진 의원 사건 고발인 조사 앞둬

선거 전엔 18억 5천, 국회의원 재산신고 땐 30억 원 신고

강홍구 | 기사입력 2020/09/23 [01:43]

검찰, 재산축소 신고 의혹 조수진 의원 사건 고발인 조사 앞둬

선거 전엔 18억 5천, 국회의원 재산신고 땐 30억 원 신고

강홍구 | 입력 : 2020/09/23 [01:43]

22
, 지난 4.15총선에 출마해 약 11억 원의 재산축소 신고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에 대해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조 의원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서울서부지검이 오는 25일 고발인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8, 고발인 측은 조 의원이 지난해 총선에 출마하면서 재산을 허위로 신고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장을 접수한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10, 조 의원의 주거지를 관할하고 있는 서울서부지검으로 사건을 이첩했다.

고발인 측은 "당선자의 선거법 위반 사건의 경우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에 지휘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수사에 일정 시일이 걸릴 것"이라면서 "다만 이 사건의 공소시효가 다음달 15일 만료인 만큼 검찰이 이를 감안해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지난 총선 비례대표 후보 등록 당시 재산을 185000만 원으로 신고했는데 지난 8월 국회의원 재산 신고에는 총선 때보다 115000만 원가량 증가한 30억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축소 신고 의혹에 대해 조 의원은 실수가 있었다고 밝혔으나 여론은 비판적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시민사회단체인 경실련은 조 의원의 재산이 갑작스럽게 늘어난 이유를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며 검찰 고발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고, 일부 시민단체는 경찰청에 조 의원을 공직선거법 및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청에 고발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조 의원의 재산축소 신고 의혹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조 의원의 위치가 불안해지고 있다.


공직선거법상 후보자가 재산을 허위 기재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