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문 대통령, '경찰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

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참석해 경찰의 노고 치사

이서형 | 기사입력 2020/10/22 [00:14]

문 대통령, '경찰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

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참석해 경찰의 노고 치사

이서형 | 입력 : 2020/10/22 [00:14]

<사진/청와대>

21, 문재인 대통령은 “‘안전이 일상이 되고, 공정이 상식이 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경찰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한 사람 한 사람 대한민국 경찰이라는 자부심으로 명예로운 경찰의 길을 걸어간다면 국민은 더 큰 존경과 사랑으로 화답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우리는 대한민국 경찰입니다를 주제로 열린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국민이 있는 곳이라면 우리 강토 어디에서든 경찰이 함께 하고 있어 참으로 든든하다. 업무 특성상 극한직업이라는 말까지 듣지만, 우리 경찰은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어려움을 극복하며 가장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활약한 경찰의 노고를 치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형 대화경찰관 제도공개와 소통에 기반 한 집회시위 대응 등을 언급한 뒤 우리 경찰의 역량을 세계가 인정하고 있다는 것도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존중과 사랑받는 경찰로 거듭나기 위해 우리 경찰은 올 한해, 스스로를 개혁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면서 디지털 성범죄 대응 특별수사본부 구성을 통한 관련자 2000여명 검거 및 185명 구속, 아동학대 점검팀 구성을 통한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 아동 발굴 및 8500명의 재학대 위기 아동 집중 점검 등 사례에 대해 언급하며 경찰을 칭찬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수사본부 출범을 비롯한 경찰 개혁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는데, “수사경찰을 행정경찰과 분리해 수사역량과 정치적 중립성을 더 강화하면서 책임 수사민주적 통제를 조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개혁입법으로 경찰의 오랜 숙원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당당한 책임경찰로서 공정성과 전문성에 기반 한 책임수사 체계를 확립해주기 바란다. 곧 출범할 국가수사본부의 완결성을 높인다면 국민들은 경찰의 수사역량을 더욱 신뢰하게 될 것이라며 재차 개혁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업무 현장에서 경찰이 다치거나 순직하는 등 사고가 빈번한 점을 의식한 듯 기념식에서 경찰 정신을 실천하다 순직한 이종우 경감, ‘올해의 경찰 영웅으로 현양된 이준규 총경, 유재국 경위의 유가족 뿐 아니라 교통사고 처리 중 공상을 입은 김진영 순경 등과 자리를 함께 하고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정부는 결코 경찰의 노고를 잊지 않고, 합당한 처우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높은 위험과 넓은 책임에 걸맞은 사명감과 자부심으로 민주.인권.민생 경찰의 길을 흔들림 없이 걸을 수 있도록 정부가 동행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경찰의 날 기념식이 열린 경찰인재개발원은 1945년 경찰관 교습소로 출범해 경찰의 직무교육을 관장하는 기관으로 코로나19 확산 초기 중국 우한 교민들이 국내로 철수할 당시 임시생활시설로 제공됐고, 현재는 13명이 입소한 생활치료센터로 활용 중이다.

청와대는 이날 경찰의 날 기념식 장소로 경찰인재개발원을 선택한 것은 '아산 시민들과 함께 감염병 극복의 모범사례를 만들어내는 등 국민이 어려울 때 더욱 빛나는 경찰의 봉사와 헌신을 상징하는 장소라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