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주호영 원내대표, '민주당, 윤석열 총장에 집단 린치 가해'

'민주당,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 근간 흔들고 부정을 넘어 검찰 부정하고 조롱'

김현민 | 기사입력 2020/11/06 [20:21]

주호영 원내대표, '민주당, 윤석열 총장에 집단 린치 가해'

'민주당,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 근간 흔들고 부정을 넘어 검찰 부정하고 조롱'

김현민 | 입력 : 2020/11/06 [20:21]
 
6,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항소심 선고 공판이 열리기 전 "이 판결은 우리나라 사법부가 독립적이고 살아있는지, 아니면 완전히 권력의 눈치를 보는 권력의 방패막이가 됐는지 판단하는 시금석"이라고 말했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미 은수미.이재명 사건을 비롯해 여러 사건의 판결이 이상하다. 만약 이번에도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이 나오면 사법부는 영원히 국민의 신뢰를 잃고 사법부라는 이름을 붙이기 부끄러운 집단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점을 미리 경고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검찰 토론회와 관련해선 "민주당은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의 근간을 흔들고 부정을 넘어 검찰 자체를 부정하고 조롱했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살아있는 권력에 칼을 들이대려 하자 집단 린치를 가하면서 자기들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공수처가 공정하고 전문적이라는 궤변을 늘어 놓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제 (토론회에서) 검찰총장의 정치적 언행이 위험하다고 했는데 검찰을 정치 영역에 끌어들인 게 이 정권이고 법무부 장관이 가장 정치적인 행보를 하고 있고, 사법을 남발한다는 말도, 뭐 묻은 개가 뭐 묻은 개 나무란다는 말도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 설치가 문재인 독재의 완성이라고 국민이 우려하는 것이 결코 기우가 아니다"라면서 "앞으로 공수처장에 관해 어떤 무리수가 나올지 모르겠지만, 우리 당과 국민이 눈을 부릅뜨고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민주당의 상태가 너무 안 좋은 듯하다. 성질대로 비난하면 막말이라는 말이 나올 것 같아 품위 있게 가니 참 힘들다. 상태가 안 좋다는 젊은이들 말로 대신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