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낙연 대표, 충청.강원 현장 회의 잇달아 개최

'원주.춘천 원격의료시범사업과 원주의 의료기기산업을 획기적 발전시킬 것'

이규광 | 기사입력 2020/11/12 [04:59]

이낙연 대표, 충청.강원 현장 회의 잇달아 개최

'원주.춘천 원격의료시범사업과 원주의 의료기기산업을 획기적 발전시킬 것'

이규광 | 입력 : 2020/11/12 [04:59]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지역균형 뉴딜'을 위해 전국을 순회하며 민심 끌어안기에 나서고 있다.

11, 이 대표는 중원인 충청.강원을 잇달아 방문해 지역 현안을 청취했다. 이 대표와 민주당 지도부는 먼저 충청 괴산군청에서 현장 최고위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충청권 각지에 혁신성장 부문별 전초기지를 구축할 것"이라며 "전국을 잇는 교통망의 중심이자 환황해권 경제물류의 허브라는 특성을 살려 계속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서해안 일대 에너지 전환 지원도 공약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자치분권을 제대로 하려면 현재 150, 200만 광역시도 규모로는 한계가 있다""충청 메가시티, 충청 자치연합 논의를 본격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이 대표는 원주시청으로 이동해 현장 최고위를 열고 "강원도의 액화수소를 활용한 드론, 기차 등 수소도시 구상을 설레는 마음으로 예산과 입법으로 지원하겠다"면서 "원주와 춘천에서 시작한 원격의료시범사업과 원주의 의료기기산업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서 대한민국 바이오헬스산업의 한 축으로 키우는 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원도의 민주당 국회의원이 계시지 않은 지역에 협력 의원을 지정해 지역발전을 돕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춘천 수열에너지 클러스터 구축과 평창동계올림픽 시설물 활용해 폐광지역개발특별법 입법, 의암호 국가정원 지정 등에 대한 지원도 약속했다.

함께 자리한 노웅래 최고위원은 "접경지역은 급격한 병력 규모 축소로 상권이 침체하고 재정이 약화했다""접경지역특별법 개정으로 지역 상권을 살릴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장 회의에 참석한 이광재, 송기헌, 허영 의원 등 강원 지역 의원들은 평창 바이오스마트 도시, 원주 디지털헬스케어 산업, 강원도 인공태양 프로젝트에 대해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 의원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화해 모드가 시작됐다면 바이든 정부의 새롭게 시작한 동북아 정세에서 우리가 올림픽이라는 평화 이슈를 갖고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