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맛집이야기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09월25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7-09-24 18:56:40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유머마당
맛집이야기
여행갤러리
칭찬합시다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뉴스홈 > 커뮤니티 > 맛집이야기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미식가들의 입을 사로잡은 맛집 영양만점의 화려한 재료들과 독특한 분위기로 눈길 발길을 끌어당기는 다양한 맛집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전국 방방곡곡 맛있었던 기억이나는 음식점을 소개해주세요.
장어구이 매니아는 꼭 들리는 집 2010-11-17 18:16:25
대나루 조회:5947     추천:726

장어구이 매니아는 꼭 들리는 집


30여가지 한약재 24시간 달인 소스 풍미 만점
직영 양만장서 물찬 것만 잡아 올린 정통구이


화성 동탄 장지리 매니아의 집- "대나루 풍천장어"

한원CC 프라자CC 골퍼들 라운드 후 19홀 필수코스
인근 기업들 접대와 회식, 각종 모임 장소로도 호평


화성시 동탄면 장지리 807-6 대나루 풍천장어는 장어 매니아들이라면
꼭 한번쯤 가 봐야 할 필수 코스로 자리잡고 있다.

이곳의 양념구이는 30여가지 한약재와 기타 재료를 넣어 24시간 달여
만든 소스를 이용, 장어 특유의 담백함을 살리고 풍부한 영양을 고스란히
즐기도록 한 정통 양념구이를 선 보이고 있다.

한마디로 장어구이의 풍미를 만끽할 수 있는 것.

직영 양만장에서 먹기 좋고 물이찬 장어만을 잡아 올려 사용하는데,
킬로그램당 3미(마리)만을 고집한다. 더 크거나 작으면 먹거나
영양과 맛 면에서 식감 등이 3미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이곳에서는
늘 3미만 고집한다.

적당히 물오른 양만장 직영의 물찬 장어를 한약재로 정성껏 만든
소스를 발라 잘 구워 낸 장어의 맛은 그야말로 일품이라 아니할 수 없다.


이렇게 구운 장어를 불로초라고도 부르는 신선초 잎에 싸 한 잎 입안에
넣으면 그 부드럽고 살살 녹는 맛은 환상적이다. 금방이라도 건강해질 것
같은 자신감이 붙는 그런 맛이다.

이때문에 어린이와 청소년을 동반한 가족단위 회식과, 부모님을 위한
회식모임이 많다. 가족들의 건강 중심의 회식에 적당하기 때문.


인근 기업체들의 바이어 접대와 직원들 회식 장소로 애용되고 있으며,
특히 한원컨트리클럽 가까이 자리잡고 있어, 골퍼들이 라운드 후 찾아
피로를 풀고 체력을 보충하는 필수 코스로 각광 받고 있다.

한원CC입구에 있으며, 인근 프라자CC와도 1킬로미터 근거리여서
골퍼들의 방문도 잦다.

500평의 대지에 주차 100대가 가능, 로터리클럽 라이온스클럽 JC 등
대형 모임장소로도 적합하다. 150명 동시 수용 가능하고 10인 이상
단체의 경우 요청하면 대절차량을 제공한다.


이집은 특히 서울 양재동 산채 전문음식점인 오대산 산채식당의
자매점으로, 20년간 산채음식을 경영한 노하우를 장어구이의
레시피에 그대로 살렸다.

그만큼 풍미높은 정통 장어구이의 참맛을 볼수 있도록 한 것이다.
소금구이 또한 일품이다. 장어 자체의 맛을 즐기기에 최적인
킬로그램당 3마리의 장어 사이즈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가격은 킬로그램당 4만5천원으로 두명이 충분히 즐길수 있다.

시즌 기간동안 인터넷을 통해 이집 정보를 접하고 방문하는 매니아들에게
테이블 당 고급 와인 1병을 무료 제공한다. 서울에서 방문시 내비게이션에
주소나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화성시 동탄면 장지리 807-6
한원CC 우측 100미터. 전화 031-375-8892.


한편 서울에서 갑자기 전통 산채정식이 생각나거나, 손님 접대할 일이
있다면 양재역에서 대치동 방향으로 조금가면 있는 오대산 산채식당을
이용하면 좋다. 1인분 1만8천원(2인분 부터 가능).
손님접대나 채식주의자들에 적당하다. 문의는 02-571-4565.  
 

대나루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내 손만 닿으면 ....요 따우로. (2007-11-21 16:25:16)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