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북 최고위급 대표단, 인천 AG게임 참석위해 깜짝 방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5월2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5-29 00:51:49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2014년10월04일 23시2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북 최고위급 대표단, 인천 AG게임 참석위해 깜짝 방문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은 이뤄지지 못해 아쉬움
<사진/공동취재단>

4일, 남북 관계 최초로 북측에서 서열 2.3.4위인 황병서 총 정치국장, 최룡해 노동당 비서,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를 비롯해 김영훈 체육상, 맹경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손광호 체육성 부상 등 7명이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맞춰 한국을 전격 방문했다.
 
북측 고위급 인사들의 대거 방문에 청와대는 국가안전회의(NSC)를 열고 이날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류길재 통일부 장관 인천 시내 한 식당에서 황 정치국장 등 대표단과 오찬회담을 했다.

이날 오후 1시 50분부터 3시 40여분까지 1시간 50분가량 진행된 회담에는 우리측에서 김 실장을 비롯해 류 장관, 김남식 통일부 차관,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한기범 국가정보원 1차장, 천해성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장, 김기웅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홍용표 청와대 통일비서관 등 8명이 자리했고, 북측에서는 황 총정치국장과 최 노동당 비서, 김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이 참석해 남북 당국자 간 회담을 했다.

김 실장은 "아주 특별한 위치에 계신 분들이 대표단으로 오셨기 때문에 아주 남북관계도 잘 발전이 될 수 있도록 서로 노력을 해야 되겠다"며 "가을은 결실의 계절이고 남북관계도 그 수확을 거둬야 되지 않겠느냐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북측 대표단을 대신해 김 당 비서는 "이번 기회가 우리 북남 사이 관계를 보다 돈독히 해서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왔다"며 "앞으로 이렇게 저렇게 보던 분이지만 처음 만났으니까 더 구면이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사전에 정해 놓은 의제 없이 남북관계 현안에 관한 상호 관심사를 포괄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최근 계속 주장하고 있는 것처럼 5.24 조치 해제 등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 한미 연합군사훈련 및 대북전단 살포 중단, 10·4 선언 이행 등의 요구를 했을 가능성이 크고, 우리측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드레스덴 제안 등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 진정성을 설명하는 데 주력하면서 북측이 우리가 제의한 2차 고위급 접촉에 호응하는 등 대화의 장에 나와 남북 간의 모든 현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자는 취지의 기본 입장을 전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후, 북측 대표단 일행은 제17회 아시안게임 폐막식을 참석하기 위해 인천 아시안게임 주 경기장을 찾아 정홍원 국무총리,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류길재 통일부 장관과 함께 귀빈석에서 폐막식을 지켜봤다.

황 총정치국장 일행은 이날 오후 9시 58분께, 인천국제공항 동편 귀빈(VIP) 주차장에 도착해 곧바로 비행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따라 출국했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방외교섹션 목록으로
[국방외교](평양정상회담)백...
[국방외교]정경두 국방장관, ...
[국방외교]北 김정은 위원장 ...
[국방외교](평양정상회담)문 ...
[국방외교](평양정상회담)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부하 여군 성추행한 수도권 지역 사단장 구속 기소 (2014-10-11 13:44:02)
이전기사 : '윤 일병 사망'사건 비난 여론 급등, '세월호'에 이은 또 다른 충격! (2014-08-03 04:39:18)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