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40세이상 임신부, '자연유산' 비율 높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21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IT.과학 > 의학
2015년06월29일 02시3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40세이상 임신부, '자연유산' 비율 높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2009년~2013년 건강보험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하여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자연유산(O03)’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인원이 2009년 1만4천명에서 2013년 1만7천명으로 연평균 3.9%씩 증가하였다.

분만 진료인원 중 자연유산이 차지하는 비율은 2009년 3.6%에서 2013년 4.3%로 증가하였다.

임신 연령을 고려하여 25-44세 자연유산 진료인원을 연령별로 나누어 분석해 본 결과, 2013년 기준 분만 진료인원에서 자연유산이 차지하는 비율은 40-44세가 12.1%로 가장 높았고, 30-34세가 3.5%로 가장 낮았다.

40세 이상에서 자연유산 비율이 높은 이유에 대하여 이산희 교수는 “확률적으로 40세 이상의 고령임신에서 다운증후군, 에드워드 증후군 등의 염색체 이상이 많이 발생하므로 이로 인해 자연유산 가능성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증가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자연유산을 직장 가입자와 비(非)직장 가입자로 구분하여 분석해 본 결과, 분만에서 자연유산이 차지하는 비율은 모든 연령에서 직장 가입자가 비(非)직장 가입자보다 높았다.

그 차이는 40-44세에서 3.9%p, 25-29세에서 2.8%p 순(順)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산부인과 이산희 교수는 직장 가입자의 자연유산 비율이 같은 연령대의 비직장 가입자보다 높은 이유에 대하여 “이 문제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설명하기 어려우나, 주로 자연유산 중 절박유산과 관련되어 생각해 볼 수 있는데 절박유산이란 임신 20주 이내에 질출혈을 동반하여 실제 유산으로 진행 될 수 있는 경우를 말하며 이때에는 절대 안정 및 관찰이 필요한 시기이나 아무래도 직장생활을 하는 산모는 상대적으로 안정을 취하기 힘들어 실제 자연 유산으로 진행되는 일이 상대적으로 높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자연유산’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9년 18억6,507만원(급여비, 13억854만원)에서 2013년 18억1,196만원(급여비, 12억4,551만원)으로 감소하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생활의학부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학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대한의사협회 10일부터 총파업, 정부와 전면전 선택 (2014-03-03 12:32:4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