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태양의 후예’ 송중기-송혜교 커플의 달콤한 입맞춤 포스터 공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19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연예 > 드라마
2016년02월23일 20시5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송혜교 커플의 달콤한 입맞춤 포스터 공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태양의 후예’가 내일(24일)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키스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송중기-송혜교 송송커플의 달콤한 입맞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제작 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NEW)의 남녀주인공 특전사 유시진 대위와 흉부외과 전문의 강모연 역으로 맡은 송중기와 송혜교, ‘송송커플’. 비주얼부터 연기까지 최고의 케미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메인포스터에 이어 이번에 공개된 키스 포스터는 이들 커플의 멜로의 향기가 진하게 묻어나온다. 이들을 비추는 태양 빛은 그저 거들 뿐, 두 남녀의 빛나는 비주얼과 설레는 입맞춤이 심장을 ‘쿵쾅’ 자극한다.
    
지난 22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송중기가 “여러가지 수식어가 있지만 나는 ‘태양의 후예’를 멜로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던 것처럼, 가장 관심을 받고 있는 것도 이들의 멜로다.
    
그리고 그 배경엔 이름만으로도 모든 게 설명이 되는 김은숙 작가가 중심을 잡고 있다. 감각적이고 정곡을 찌르는 명대사와 시원한 ‘사이다’ 전개로 믿고 보는 멜로드라마를 탄생시켰기 때문. 그리고 ‘태양의 후예’엔 더 나아가 기적을 이루는 휴머니즘의 묵직한 감동도 있다.
    
제작진은 “‘태양의 후예’에 쏟아지는 기대, 특히 송송커플의 사랑에 대한 관심 감사드린다”고 전하며 “송송커플 외에도, 특전사 알파팀과 해성병원 의료봉사단을 구성하는 사람들의 다양한 사랑과 인류애가 담겼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만들어가는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우르크’라는 낯선 땅에 파병된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극한 상황 속에서도 사랑하고 연대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멜로드라마 ‘태양의 후예’. 김은숙 작가와 김원석 작가, 이응복PD와 백상훈 PD가 공동 집필과 연출을 맡아 드림팀 제작진으로 뭉쳤다. 영화 투자배급사인 NEW의 첫 번째 드라마 진출작, 최초 한중 동시방영작으로 방송가 안팎의 관심이 높다.
    
‘태양의 후예’는 내일 2월 24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를 통해 첫 포문을 연다.
    
사진제공= 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NEW 


<김기태 기자 / nomteddy@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기태 (nomteddy@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드라마섹션 목록으로
[드라마]하지원, 드라마 배...
[드라마]KBS 일일드라마 '...
[드라마]MBC 드라마 '더 게...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KBS2TV ‘무림학교’, 시청자 광대 승천 자아내는 무림 대회 메이킹영상 (2016-02-23 20:55:48)
이전기사 : KBS 2TV ‘태양의 후예’, 주연 배우들의 환한 미소만큼이나 기대되는... (2016-02-22 17:49:4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