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경향신문>'뭐 하자는 플레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2월14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2-13 04:58:22
뉴스홈 > 뉴스 > 만평
2017년02월23일 17시5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향신문>'뭐 하자는 플레이?'
시사성있는 각 언론사의 만평을 선정, 제목을 달고 나름 평을 해봅니다

23일자 경향신문 '김용민의 그림마당'은 전날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16차 변론에서 박 대통령 측 변호인단이 1시간 40분동안 변폰을 하면서 온갖 막말을 한 것에 대해 실상 대리인단의 속마음은 이러지 않았을까를 풍자했다고 보여진다.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인용된다면 '아스팔트에 피가 흐를 것이다', '재판관이 국회 대변인이냐'라는 등의 막말을 하며 재판관 기피신청까지 하는 모습을 지켜 본 대다수 국민들은 이렇게까지 '국격'이 떨어져도 되냐는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법리로 따져야 할 재판정에서 시간끌기는 물론 재판부 흔들기, 나아가 막말까지 일삼는 것은 황당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정치부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만평섹션 목록으로
[만평]<경향신문>머나먼 ...
[만평]<새전북신문>주사...
[만평]<경향신문>'뭐 하...
[만평]<경향신문>김성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새전북신문>주사파? '뜻-술 먹고 행패부리는 것' (2017-06-22 17:12:52)
이전기사 : <경기신문>특검, '세월호'의 진실을 밝혀주세요 (2016-11-16 13:55:41)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