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세월호 유가족, 황전원 2기 특조위원 사퇴까지 릴레이 삭발 투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4월23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4-22 14:56:12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8년04월17일 21시0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월호 유가족, 황전원 2기 특조위원 사퇴까지 릴레이 삭발 투쟁
황 위원, 지난 1기 새누리당 추천 특조위원으로 참가해 조사 방해 의혹
<사진/4.16연대>

세월호 참사 4주기 다음 날인 17, 세월호 유가족들은 세월호 진상규명 2기 특조위 황전원 상임위원(자유한국당 추천)의 사퇴를 촉구하는 삭발투쟁을 서울과 목포 신항에서 벌였다.

이날 오후, 4.16가족협의회는 서울 중구 포스트 타워에 위치한 특조위 회의실에서 열린 제4차 전원위원회에 앞서 황 위원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식을 했다. 앞서 지난 11일 열렸던 3차 전원위원회에서도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이 삭발한 바 있다.

이날은 단원고 2학년 5반 고() 김건우 학생의 아버지 김광배 4.16가족협의회 사무처 팀장이 삭발했고, 오후 1시에는 정성욱 4.16가족협의회 선체인양분과장이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 신항에서 삭발식을 하고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한편, 김 팀장의 삭발 모습을 지켜보던 황 위원은 차라리 제가 머리를 깎겠다며 다가갔으나, 김 팀장은 아이들의 진상규명을 위해 사퇴해 달라고 요청했다.

결국 황 위원은 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채 발길을 돌렸다. 유가족은 황 위원이 사퇴할 때까지 삭발식을 이어갈 예정이다.

황 위원은 지난 세월호 참사 특조위1기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진상규명을 방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황 위원은 20대 총선 당시, 경남 김해 을 출마를 결정해 1기 특조위에서 제명되기도 했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의혹을 조사에 반대하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유가족들은 황 위원이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방해했다고 주장하며 검찰에 고발했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정치]<포토>국립극장에 ...
[사회]검찰, 정유라 구속...
[국회/정당]추미애 대표, '이...
[정치]박 대통령 대리인...
[국회/정당]야권 대선주자 6인...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경찰, '드루킹' 사건 수사팀 확대하고 계좌 수색.배후 집중 수사 (2018-04-17 23:19:26)
이전기사 : <포토>'잊지 않고 기억할게', 세월호 참사 4주기 전국 추모 발길 (2018-04-16 23:56:21)
<새전북신문>...
<새전북신문>주사...
<경향신문>'뭐 하...
난치병 앓고 있는 17세 미국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