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유시민 최초 등단 작품 중편소설 '달' 무대에 오르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0 20:55:44
뉴스홈 > 뉴스 > 문화 > 문화예술
2018년07월04일 22시4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유시민 최초 등단 작품 중편소설 '달' 무대에 오르다
유시민의 최전방 철책 병영에서 일어난 비극적 사건의 기록


입체 낭독극
<유시민의 달>이 무대에 오른다.

2018 상생 프로젝트 1탄으로 문화예술협동조합 타래와 공연기획사 후플러스낭독극 페스티벌로 함께 기획된 작품이다.

이 공연은 문학인인 작가로, 정치가로, 방송인으로, 다시 작가의 초심으로 돌아간다며 최근 정치 평론 프로그램 썰전에서도 하차를 한 유시민이 1988년 발표한 중편 소설 을 극화 한 것이다.

특히, 이 작품은 자신의 군 경험을 바탕으로 쓴 글이자 유시민이 처음 등단한 작품이며, 당시 시대상과 맞닿아 있어 대한민국의 치부를 여과 없이 밝히고 있다.

유시민의 은 정극의 공연 형태보다, 지난 시대의 아픔을 보듬듯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와, 앞으로의 세대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구조로 입체 낭독극이라는 형태를 택하였다. 이는 낭독과 실연의 혼합으로써 당시 현장감과 구성의 입체감을 주기 위해 극 중 주요 장면들은 극 중 극과 같이 정극의 형태로 넘나든다.

작품의 내용은 소위 군대 고문관이라 찍힌 김영민을 중심으로 가족사와 군대 저변문제와 사회상을 고발한다. 주인공 김영민은 군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고문관이지만, 힘든 군생활을 따뜻하게 대해준 고참 한만수를 형처럼 따른다.

그러나 그는 국가보안법위반혐의로 강제 입대를 하게 된 명문대 운동권 출신으로 주변의 감시를 받는 상황. 같은 시기 여동생 안부 편지가 수개월 끊기며 가족의 안부를 알 수 없는 상태에 눈치를 보던 김영민의 불안감은 높아진다.

어느 날 달이 뜨지 않아 칠흑같이 어두운 철책 근무 중 한만수는 유언 같은 메모만 남기고 군 수사기관에 갑자기 잡혀가고, 수개월 만에 온 여동생의 편지를 읽고 싶지만 달빛은 요원하고, 급기야 철책의 투광등에 올라가는데...

대학로 소극장 후암스테이지1에서 오는 201877()~9()까지 공연 되며, 지난 시간 통제와 제재로 대변되는 군대와 민주주주의 상징적 대립을 통해 의미를 찾는 대한민국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아픈 선물이 될 것이다.

문의는 기획사 후플러스 0505-894-0202 로 하면 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화부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예술섹션 목록으로
[문화예술]영국 일러스트레이...
[문화예술]남이섬, 마음 따뜻...
[문화예술]유시민 최초 등단 ...
[문화예술]문화가 있는 날 ‘...
[문화예술][포토] 영화 ”형...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인천국제공항, 8월 휴가시즌 공항이용객 눈길 사로잡는 상설공연 개최 (2018-08-12 00:35:03)
이전기사 : 남이섬, 마음 따뜻해지는 ‘고래 민화展’ 상상의 나래 활짝 (2017-12-18 22:02:17)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