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우리나라 최초로 3천톤급 잠수함 '도산 안창호함' 진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0 20:55:44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2018년09월14일 21시2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우리나라 최초로 3천톤급 잠수함 '도산 안창호함' 진수
잠수함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진수한 10여개 국가 대열에 합류
<사진/청와대>

우리 기술로 건조된 첫 3천 톤급 잠수함인 도산 안창호함.

우리나라 최초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고 수직 발사관을 갖춘 3천톤급 잠수함이 진수되어 향후 해군의 작전 능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14일 오후, 해군은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문재인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3000톤급 차기 잠수함 '도산안창호함(KSS-)' 진수식을 가졌다.

도산 안창호함은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건조하는 잠수함 '장보고-1번함'으로 지난 2012, 방위사업청이 대우조선해양과 계약을 체결한 이래 2014년 착공식과 2016년 기공식을 거쳐 이번에 진수하게 됐다.

도산 안창호함은 해군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중형급 잠수함으로 첨단과학기술을 집약하여 건조됐는데, 해군은 "전 방위적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국가 전략무기체계로서 해군의 책임국방 역량을 한층 강화시킬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잠수함을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진수한 10여개 국가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이날 진수식에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후손인 손자 로버트 안(Ahn Robert Alan) 내외가 미국에서 방문해 참석했고 도산 안창호 선생이 1913년 창립한 '흥사단'의 단원 30여명도 함께 했다.

앞서 흥사단 단원들은 '도산안창호함' 진수에 의미를 더하기 위해 지난 12일부터 군함을 타고 울릉도와 독도를 탐방하는 동해 해상순례를 다녀오기도 했다.

진수식에서는 과거부터 현재, 미래를 대표하는 인물이 단상을 채웠는데, 도산 안창호 선생의 후손부터 승조원, 해군사관생도와 해양소년단 등이 자리를 함께 한 것이다.

도산 안창호함은 3000톤급 규모로 길이 83.3미터, 9.6미터에 수중 최대속력은 20kts(37km/h)이고 탑승 인원은 50여 명이다.
이 함정은 214급과 비교해 크기가 약 2배 정도 커졌고, 공기불요추진체계(AIP)에 고성능 연료전지를 적용해 수중 잠항 기간도 증가했다.

해군은 독립운동과 민족번영에 이바지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함명을 '도산 안창호함'으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도산 안창호함은 앞으로 인수평가 기간을 거쳐 2020~2021년 사이에 해군에 인도되고, 이후 12개월여 간의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된다.

<문효만 기자/jihachel@hotmail.net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효만 (jihachel@hot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방외교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홍준표 후보, 'TK...
[정치]김기식 금감원장 ...
[청와대]<포토>인도 도착한...
[국회/정당]국민의당 박주선, ...
[국회/정당]안철수 대표, 바른...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평양정상회담)공군1호기로 평양 향한 이재용.최태원 등 재계 총수들 (2018-09-18 22:14:13)
이전기사 :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140일 만에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2018-09-14 20:47:25)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