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희상 국회의장, 우스만 삽타 오당 인도네시아 상원의장 면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9-20 20:55:44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8년09월16일 17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희상 국회의장, 우스만 삽타 오당 인도네시아 상원의장 면담
문 의장, ‘양국 의회 교류협력 및 경제협력 강화방안’ 논의
<사진/국회의장실>

지난 14(현지시각), 인도네시아를 공식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자카르타에 위치한 인도네시아 상원을 방문해 우스만 삽타 오당(Oesman Sapta Odang) 상원의장을 만나 양국 간 의회 교류협력 및 경제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눴다.

문 의장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대회 표어대로 아시아의 에너지를 보여주면서 성황리에 개최된 것에 대해 축하드린다지난 1년 반 사이 한국 국회의장이 인도네시아를 두 차례나 방문한 것은 활발한 양국 의회 간 교류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1973년 수교 이래로 45년 간 제반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왔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아세안 국가로 인도네시아를 국빈 방문한 것을 계기로 양국관계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는데, 얼마 전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국빈방한으로 양국관계가 한층 더 심화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지난해 한국의 대인도네시아 투자가 작년대비 80% 증가했고 양국교역도 전년대비 20% 증가하는 등 양국 교역이 활발해지고 있다면서 현대자동차, 포스코, 롯데케미칼 등 한국기업의 대인도네시아 투자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우스만 의장님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최근 남북 관계가 급속도로 가까워지며 3차 남북정상회담이 18일 평양에서 열리는데 인도네시아에서도 남북관계가 더욱 진전될 수 있도록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우스만 의장은 문 의장에게 대한민국 국회의장 취임을 축하한다우리는 한국 국회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고 환영 인사를 건넸다.

우스만 의장은 최근 조코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해 6개의 MOU를 체결한 사실을 강조한 뒤, “한국의 대인도네시아 투자가 계속 확대되기를 기대한다인도네시아 상원에서 한국 기업들이 인도네시아 전역에 투자할 수 있도록 초청하고 싶으니 방문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우리 측에서는 이수혁 의원, 지상욱 의원, 이기우 정무수석, 윤창환 정책수석, 이계성 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김창범 인도네시아 대사 등이 함께했고, 인도네시아 측에서는 노노 삼포노 부의장, 다마얀띠 루비스 부의장, 하흐마드 무꼬완 부의장, 아유 꼬으스 인드리야흐 의회간협력위원회 위원장, 소이 M. 파르데데 의장실 수석비서관 등이 배석했다.

<신대식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여행/레져]서울 근교 단풍명...
[사회]위안부 할머니, 국...
[정치]새누리 비박계 의...
[청와대]청와대에서 열린 ...
[국방외교]1차 남북정상회담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희상 의장, 인도네시아 동포.지상사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 (2018-09-16 18:02:23)
이전기사 : 홍영표 원내대표, '투기 심리 진정 안되면 추가 대책 마련할 것' (2018-09-14 21:11:00)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