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평양정상회담)문 대통령.김 위원장, 백두산 장군봉에 오른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10-18 22:13:08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2018년09월20일 05시2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평양정상회담)문 대통령.김 위원장, 백두산 장군봉에 오른다
김의겸 대변인, '김정은 위원장 제안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여서 이뤄진 것'

<사진/평양공동사진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8 평양정상회담마지막 날인 20, 함께 백두산에 오르게 됐다.

19,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평양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내일 백두산 방문을 함께 하기로 했다두 분의 백두산 방문은 김정은 위원장의 제안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여서 이뤄진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백두산 방문은 내일 아침 일찍 출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현재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백두산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는 올라갈 예정이고 날씨가 좋으면 내려가는 길에 천지까지도 갈 예정이라고 했다. 김정숙 여사와 수행원들도 동행할 예정이다.

두 정상은 항공기를 이용해 삼지연 공항으로 이동한 뒤 버스와 궤도차량으로 장군봉까지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장군봉에서 천지로 내려가는 길은 케이블카가 설치돼 있어 삼지연 공항에서 버스 등 차량을 이용해 장군봉으로 이동하는 데는 1시간~1시간30분가량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언제 백두산 행을 제안했는지에 대해 김 대변인은 어제오늘 사이의 일로 방북이전에 제안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8, 대통령 전용기가 평양 국제공항에 내리기 직전 기내에서 백두산에 가긴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그동안 공언해왔다.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내가 했던 그 말 때문에 늘 사양했었는데...(웃으면서) 그 말을 괜히 했나보다 하고 후회하곤 했다며 북한 쪽 길을 통해 백두산을 방문하고 싶은 마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취미가 등산인 문 대통령은 경남 양산 자택에 살 때 뒷산을 자주 올랐고, 히말라야 트래킹도 네 번 다녀올 정도로 등산을 좋아한다.

청와대는 방북 이전부터 문 대통령의 백두산 방문 가능성을 암시한 바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7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날 경우 마지막날인 20일 두 정상이 친교 일정을 가질 수도 있고, 이럴 경우 귀경 일정이 변경될 수도 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방외교섹션 목록으로
[국방외교]<남북정상회담>만...
[국방외교]국방부, '슈퍼 갑...
[국방외교]<남북정상회담>군 ...
[국방외교]조명균 통일부 장...
[국방외교]<남북정상회담>기...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평양정상회담)문 대통령 내외, 백화원 떠나 백두산 향해 (2018-09-20 19:52:21)
이전기사 : (평양정상회담)5.1경기장 '빛나는 조국' 공연, 정치색 배제.수정 (2018-09-20 05:15:25)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