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4.3보궐선거, 정의당 여영국 후보 대역전극으로 국회 입성 성공!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5월26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0-05-23 23:23:3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04월04일 03시3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4.3보궐선거, 정의당 여영국 후보 대역전극으로 국회 입성 성공!
개표 초반부터 한국당 강기윤 후보에 뒤지다가 99.98%에서 대역전

정의당이 4.3보궐선거에서 역대 최고의 긴장감과 함께 그야말로 대역전을 일구어 냈다.

3일 오후,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단일 후보인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막판에 극적인 역전에 성공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최종 개표 결과, 여 후보는 득표율 45.75% 기록해 45.21%를 얻은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를 불과 504표 차이로 이겼다.


이날 개표 초반부터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에 뒤지던 여 후보는 개표율 90%를 넘으면서 간격을 좁혀 나갔고, 결국 뒤집기에 성공했다.

개표가 개시되고 30%대까지 꾸준히 선두를 지킨 한국당 강 후보 선거사무실에는 지지자들이 속속 모여 들었고, 한때 방송에서는 강 후보의 우세를 점치기도 했다.


반면, 여 후보 캠프에서는 이정미 대표와 심상정 의원 등 지도부가 모두 자리를 지킨 가운데 침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개표가 중반을 넘어서도 2천여표 차이로 강 후보가 앞서는 상황이 이어지고 70%가 넘어선 상황에서도 역전의 조짐이 나오지 않자 강 후보 측에서는 승리를 확신하는 분위기가 넘쳤고, 여 후보 캠프는 초조함을 숨길 수 없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개표가 80% 중반을 넘어서면서 여 후보가 강 후보와의 간격을 좁히면서 1%내외로 압박하는 모양새가 되자 강 후보 캠프의 한 관계자는 "우리가 불리한 동네의 개표함만 남았는데 그게 열리기 시작하고 있다"며 불안감을 보였다.

개표율 99%가 된 상황에서 여 후보가 역전에 성공하는 극적인 상황이 이어지고 몇 백여 차로 이긴다는 개표 현장 상황이 전해지자, 여 후보 캠프는 환호성을 질렀고, 강 후보 캠프는 낙담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선을 확정한 여 후보는 당선 소감을 통해 "우리 창원 시민의 승리다. 마지막까지 정말 손에 땀이 쥘 정도로 접전을 펼쳐주신 강기윤 후보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특히 손석형 후보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 후보는 "저는 이제 국회의원으로서 우리 창원시민들이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민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온 힘을 바치겠다. 비록 저에게 표를 주지 않았지만 많은 시민들의 마음까지 받아 안아서, 창원경제를 살리는데 국회의원으로서의 모든 역량을 투여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고 건 기자/koey505@hanmail.net>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고 건 (koey505@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송언석.김재원 의...
[국회/정당]바른미래당, '철저...
[국회/정당]강효상 의원에게 ...
[국회/정당]문희상 의장, ‘19...
[국회/정당]황교안 대표, 느닷...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희상 국회의장, 3.1운동 100주년 기념 전시회 참석 (2019-04-04 20:13:27)
이전기사 : 4.3보궐선거 한국당, '승리한 줄 알았는데' 결국은 '본전치기' (2019-04-04 03:30:42)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