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노르웨이 하랄 5세 국왕 국빈 만찬 참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19 02:04:30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06월14일 00시3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노르웨이 하랄 5세 국왕 국빈 만찬 참석
국빈 만찬 전, 노르웨이 정부 주최 의장과 의회 의장 면담 등의 일정도 소화
<
사진/청와대>


12(현지시간),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하랄 5세 국왕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해 "한반도의 평화가 유라시아 대륙을 넘어 이곳 노르웨이까지 닿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성원과 지지를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 왕궁에서 열린 만찬에서 하랄 5세 국왕의 만찬사에 대한 답사를 통해 "노르웨이가 평화를 향해 지치지 않고 걸어온 것처럼 우리 역시 평화를 향한 걸음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개인적으로도 노르웨이와 인연이 깊다"면서 "1950년 한국전쟁 중 북한 땅 흥남에서 대규모 피난 작전이 벌어졌다. 성탄절을 앞둔 유난히 추운 겨울이었지만 국제사회의 도움이 9만여 명의 피난민을 구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 인근에 정박 중이던 노르웨이 상선 '빌잔호''벨로시안호'도 흥남철수 작전에 참가했다""그때 자유를 찾은 피난민 중에는 나의 부모님도 계셨다. 노르웨이와 국제사회가 전해 준 인류애가 내 삶 속에 스며있다. 가장 어려울 때 한국을 도와준 노르웨이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한국 국민의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제 한국은 전쟁의 참화를 딛고 국제사회의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성장했다"면서 "그리고 평화와 화해를 이루기 위한 담대한 여정을 시작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여정을 일관되게 지지해 주신 노르웨이 정부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하랄 5세 국왕은 만찬사를 통해 "지난 겨울 노르웨이 국민들은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계기로 한국을 방문해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했다""한국은 스포츠 행사를 넘어 매우 중요한 메시지를 세계에 전달한 바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주도로 한국 국민들은 스포츠를 통해 정치적 문제와 갈등을 뛰어넘어 서로 함께 어울릴 수 있다는 것을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줬다""한국은 차갑고 거센 바람이 몰아치는 겨울의 한 중앙에서 올림픽이 평화의 상징이라는 점을 다시 확인해줬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만찬에는 우리 측에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르웨이 측에서 하랄 5세 국왕, 호콘 왕세자, 아스트리 공주 등이 참석했다.

만찬에 앞서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하랄 5세 국왕과 함께 오슬로 오페라하우스 중 극장에서 열린 답례 문화 행사인 한국 음악 콘서트에 참석했다.

콘서트에는 아이돌 그룹 몬스타엑스, 영화 '기생충'의 음악 감독 정재일, 가수 장재인, 힙합 뮤지션 자이언트 핑크, 국악 뮤지션 김율희, 노르웨이의 소프라노 시셀 쉬르셰베 등이 참여했다.

또한, 노르웨이 정부 주최 의장과 의회 의장 면담 등의 일정도 소화했는데, 트로엔 노르웨이 의회 의장을 만나 "노르웨이가 민주주의, 포용, 복지, 성 평등 분야에서 세계 최고일 수 있었던 것은 민의를 충실히 반영하고 실천한 의회의 역할이 컸을 것"이라며 사회적 대화를 통해 협치를 이뤄나가는 노르웨이의 성숙한 의회문화를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 여성들의 사회 참여가 활발한 것을 언급한 뒤 "성 평등은 피할 수 없는 과제이고, 가야 할 길이다. 특히 한국 사회가 초고령 사회로 접어드는 상황에서 한국 경제를 지탱할 수 있는 길은 여성들의 사회 참여를 확대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평등에 있어서 공공 부문은 조금씩 진척이 이뤄지고 있지만 의회나 민간 기업은 여전히 부족하다"면서 "양국 간 의회 교류가 활성화 된다면 이 부분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김정숙 여사, 청와...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영...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혁...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국...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스웨덴 국왕의 공식환영 받으며 첫 날 일정 시작 (2019-06-15 02:46:41)
이전기사 : 문 대통령, '오슬로 포럼'에서 '남북.북미 간 신뢰.대화 의지 높여야' (2019-06-14 00:28:00)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