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김정숙 여사, 논산 파랑새 합창단 청와대 초청해 격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19 02:04:30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07월12일 01시3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정숙 여사, 논산 파랑새 합창단 청와대 초청해 격려
'합창단 여러분은 오늘 청와대에 너무나 소중한 선물을 갖고 와 줬다'
<
사진/청와대>


지난 10,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논산 파랑새 합창단의 합창공연을 관람하고 단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청와대 한정우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가 청와대 경내 소정원에서 논산 파랑새 합창단의 합창공연을 관람하고, 청와대 본관 인왕실로 이동해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한 부대변인은 "이번 행사는 논산시 아동양육시설 소속 초중등 학생들이 단원인 합창단원과 재능기부를 한 지도교사들을 격려하고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동양육시설 출신으로 사회에 진출해 아이들의 롤 모델이 되어 주는 '바람개비 서포터즈'를 멘토로 연결하고 이들을 격려하는 의미도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논산파랑새합창단은 지난 4, 어린이날에 합창을 하고 싶다는 서신을 보내왔으나 이미 출연진이 확정된 어린이날 행사로 인해 이번 기회에 초청을 받게 됐다.

김 여사는 환영 인사를 통해 공연한 어린이들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는데, "'다른 사람에게 선물이 되는 삶을 살라'는 말을 기억한다. 파랑새 합창단 어린이 여러분은 오늘 청와대에 너무나 소중한 선물을 갖고 와 줬다"면서 "오늘 여러분이 불러준 노래는 함께 공연을 들은 사람들의 마음속에 오랫동안 사라지지 않고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합창단에서 노래를 했다. 내 목소리만 크게 내려 하기보다 화음을 맞추었을 때 아름다운 것이 합창"이라며 "함께 어울리는 것은 세상에 고마운 마음을 주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 여사는 "나에 대한 칭찬, 나 자신에 대한 격려가 살면서 필요한데 주저앉아 울고 싶은 날도 있겠지만 '좋은 일이 있을 거야'라고 희망을 키우길 바란다"면서 "희망은 힘이 아주 세다. 이 세상에 이루어진 모든 것은 희망이 해낸 일이라고 한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바람개비 서포터즈 선배들이 흐뭇한 미소로 여러분을 지켜보고 있다""시설을 나와 자립해야 하는 힘든 시간 속에서도 꿋꿋하게 홀로 서서 내일을 바라보며 살아가는 자랑스러운 청년들"이라고 격려했다.

김 여사는 "후배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누구보다 잘 알기에 동생들을 격려하고 지지하는 멘토 활동을 하면서 '후배들이 따라오고 싶은 길'을 앞서 걷고 있다"면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에 합창단 지도교사이자 대표인 박선미 단장은 답사를 통해 "설립한 지 2년 됐다. 3개 시설 학생들이 함께하기 어려웠으나 많은 분들이 도움을 줬다"면서 "아이들이 협력하고 같이 어울리며 살아가는 것을 배웠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논산 에덴보육원 고인숙 원장도 "오늘 오지 못한 아이들이 있는데 너무 슬퍼한다. 돌아가면 아이들에게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 주려 한다""파랑새 합창단은 중증장애시설 등을 방문해 위로해 주는 활동을 한다. 오늘 행사로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한 부대변인은 파랑새 합창단이 '내일을 향해', '우리는 모두 소중해' 등 아동권리 송과 '고향의 봄', '여행' 등을 노래했다고 밝힌 뒤 "김 여사가 아동권리 송 작사.작곡가 자매와 연주팀들도 일일이 격려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자동차]2018 부산국제모터...
[국회/정당]박지원 전 대표, ...
[국회/정당]정우택 원내대표, ...
[영화]영화 '협상', 폭발...
[사회]세월호 유가족 등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자유와 도전, 우정의 축제가 아름답게 빛나길 바란다' (2019-07-13 02:48:05)
이전기사 : 김정숙 여사, '한국은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나라 되고 있어' (2019-07-10 00:54:33)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