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한국당의 집요한 공세에도 '빛나는' 답 이어간 이낙연 총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0월20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10-18 22:13:27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07월12일 01시5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당의 집요한 공세에도 '빛나는' 답 이어간 이낙연 총리
한국당 전희경 의원의 공세에 이 총리, 설명까지 하며 조목조목 반박하며 완승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야당의 공세에 절대 강자의 모습을 보였던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이 질의에 조목조목 반박해 역시!’라는 감탄사가 나오게 했다.

11,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의 마지막 질문자로 나선 전 의원은 이 총리에게 그동안 당했던(?) 것을 갚아주겠다는 듯 집중 질의를 이어나갔다.

이에 이 총리는 전 의원이 대북관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관련한 공격적인 질문들을 맞받아쳤다.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소득주도성장으로 경제를 망치더니 전교조 주도 교육으로 대한민국 교육을 붕괴시키고 있다""좌파 교육감들이 교육을 장악하고 교육부는 이를 방조, 묵인하고 있다"고 모두발언부터 날을 세웠다.

전 의원은 "대통령부터 나서서 6.25전쟁을 부인하고 국방부 장관이 북한의 도발을 사소한 충돌로 인식하는 나라에서 우리 아이들이 도대체 뭘 보고 배우겠느냐"고 공세를 시작했다.

 총리는 "대통령은 6.25전쟁을 부인한 적이 없다"고 가볍게 반박했고, 전 의원은 "김원봉은요?"라고 재차 공세를 펼쳤다.

이 총리가 잠시 답을 하지 않자 전 의원은 "안 들리시느냐"고 물은 뒤 재차 김원봉의 이름을 한 자씩 또박또박 말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김원봉에 대해 설명을 드릴까요?"라고 말한 뒤 조목조목 김원봉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설명이 끝나고 전 의원이 "장준하, 김원봉에 대한 평가를 총리께서 한 번 살펴보기 바란다"고 하자 이 총리는 "제가 의원님만 하겠습니까 만은 저도 공부를 한 사람이다"고 맞아쳤다.

지난 6월 열린 문 대통령의 보훈가족 초청 오찬을 두고도 신경전이 벌어졌는데, 전 의원이 보훈가족 초청 오찬 테이블에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이 올려 져 있던 것을 언급하면서 "보훈가족에게 이런 것을 버젓이 내놓고 밥을 먹으라고 하면 밥이 넘어 가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총리는 "취지는 이해될 수 없는 건 아니지만 세심함이 좀 부족했다. 아쉬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전 의원이 "배려도 생각에서 나오는 것"이라는 지적하자 이 총리는 "제가 아까도 말했지 않느냐. 세심함에서 아쉬웠다고 말씀을 드렸다"고 받아 쳤다.

전 의원은 "세심함이라는 말은 그런 데 쓰는 게 아니다. 비정함이다. 비정함의 발로"라고 재차 공격하자 이 총리는 "저도 의원님만큼은 아니겠지만 국어깨나 했다. 가르쳐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전 의원의 공세에 이 총리가 전혀 밀리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조목조목 반박하자 한국당 의원들은 '성실하게 답변하라'는 지적과 함께 웅성거리는 소리가 나왔다.

전 의원은 법외노조 상태인 전교조가 '노동조합'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데 문제를 제기하면서 "전교조만 왜 특혜를 받아야 하느냐. 그야말로 무원칙, 법 위에 군림하게 한다고 생각한다"고 따졌다.

그러자 이 총리는 "우리 국회도 법을 잘 지켜주시기 바란다. 저희도 그렇게 하겠다"고 국회선진화법을 어긴 한국당을 향한 뼈있는 답을 내놨다.

전 의원은 이 총리의 답변 태도를 문제 삼으면서 "(역사교과서) 담당 과장 연구자가 도둑 날인까지 해 가면서 단독으로 했는데 오랜 정치 경험을 가진 총리께서 믿어지느냐"라고 물었다.

이 총리는 중첩되는 질문에 "조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법에 따라 처리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법대로 되길 바란다. 그렇게 될 거라고 믿는다", "원칙을 말씀 드린다"는 등 같은 답을 했고, 전 의원은 "총리께서는 원래 일을 그렇게 하시는 겁니까. 아니면 마음이 뜨셔서 지금 이렇게 하시는겁니까"라고 비꼬기도 했다.

전 의원이 정권의 교육 정책에 몇 점이나 주고 싶냐고 질문하자 이 총리는 "그렇게 점수를 매길 만큼 깊게 따져 보지는 못했다"고 답했고, 전 의원은 "총리이신데요?"라고 공격했다.

이에 이 총리는 "총리라고 다 전문적인 것은 아니다"라고 짧지만 뼈있는 답을 내놓았다.

전 의원은 "교육부에만 맡겨놓고 총리가 하나도 안 챙기셔서 대한민국 교육이 이 지경이라고 믿고 싶어지는 순간이다. 들어가셔도 좋다"고 비아냥대자 이 총리는 나직한 목소리로 "저를 과대 평가하셨습니다"라고 답하고 자리로 돌아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포토>비상대책회...
[정치]김대중 전 대통령...
[국회/정당]정세균 국회의장, ...
[국회/정당]추미애 의원, 軍 ...
[국회/정당]홍준표 대표, 김세...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하태경 의원, '일본에서 북한으로 위험한 전략물자가 밀수출됐다' (2019-07-12 02:00:53)
이전기사 : 이해찬 대표, '비정상적 수출 규제, 정치적 목적 가진 경제 보복' (2019-07-12 01:49:3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