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정부공식 두 번째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열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11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00:58:06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8월15일 02시3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정부공식 두 번째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열려
진선미 장관.배우 한지민, 기념사.유족 편지 읽다 울먹이기도

14
,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하 기림의 날)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은 김학순 할머니가 199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임을 스스로 고백한 날을 기려 제정됐다.

여성가족부는 이날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시민단체.학계 전문가, 청소년과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림의 날 행사를 열었다. 정부 차원에서 기림의 날을 공식 기념하기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 해,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기 위해 기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기념식을 열었었다.

이날 기념식은 일본 아베 정부에 의한 대()한국 수출규제 조치가 촉발한 과거사 청산 움직임이 커진 상황에서 맞이했기 때문에 의미가 남다르다.

기념식에는 김경애, 이옥선, 이용수 할머니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3명이 함께했다.

본 행사에 앞선 식전 공연에서는 초등학생으로 구성된 청아리 합창단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노래를 제창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일상을 담은 영화 '에움길' 감독인 이승현 씨의 개회선언으로 시작한 행사는 피해 할머니 유족이 이제는 세상에 없는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은 편지가 낭독됐다.

플루티스트 변미솔 씨의 연주 속에 배우 한지민 씨가 읽은 편지에서 유족은 "살아있는 모든 순간이 고통과 싸움이었을 엄마를 생각하며 저는 울고 또 울었다""이런 아픔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저희가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반드시 엄마의 못다 한 소망을 이루어내겠다. 이제 모든 거 내려놓으시고 편안해지시길 소망한다"고 간절히 바랐다.

마지막으로 "나의 어머니, 우리 모두의 어머니, 사랑합니다"로 끝을 맺었다. 한지민 씨는 편지 낭독 중 감정이 복받치는 듯 목소리를 떨기도 했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적극적이고 체계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진 장관은 "국내외 기록물 발굴과 조사, 심층적인 연구를 지원하고, 보존하고 기억해야 할 자료들을 집대성해 연구와 조사의 체계적 기반을 다져나가겠다"면서 "역사적 교훈으로서 기억할 수 있도록 자라나는 세대를 교육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피해자가 수용할 수 있는 문제 해결을 위해 피해자, 시민단체, 학계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기념사업도 성의를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피해 할머니들에게 꼭 들려드리고 싶은 노래가 있다며 영화 김복동 속 ''의 가사를 읽어 내려가다 울먹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기념 공연에 이어 2007년 미국 하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이 통과하는 데 큰 역할을 한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 1회 김복동 평화상 수상자 아찬 실비아 오발 우간다 골든위민비전 대표 등 국제사회 인사들의 평화와 인권을 향한 연대 메시지가 영상을 통해 전해졌다.

뮤지컬 배우 정선아 씨와 함께 무대에 올라 '우리가 빛이 될 수 있다면'을 함께 부른 청아라 합창단 소년, 소녀들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손수 만든 부채를 선물하기도 했다.

한편, 기림의 날을 맞이해 정부 차원 기념식 외에도 각 지방자치단체, 시민단체 등이 마련한 다양한 기념행사와 전시, 공연 등이 전국에서 열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유진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국방외교]통일부, 북한 김영...
[국방외교]트럼프 대통령, 북...
[패션]닥스액세서리, 뮤...
[청와대]문 대통령, 고성....
[연예가화제][포토]감성적 무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1400차 '수요시위'에 학생.시민 2만여 명 모여 아베 규탄 (2019-08-15 02:37:10)
이전기사 : DHC코리아 대국민 사과하는 날 일본 방송은 혐한 방송 이어가 (2019-08-14 02:05:15)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