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삼성디스플레이... 과감한 투자 결정에 감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0월20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10-18 22:13:27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10월12일 20시5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삼성디스플레이... 과감한 투자 결정에 감사'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 규제 대응, 대기업.중소기업 상생협력 강조
<사진/청와대>

지난 10,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두 번째로 삼성 국내공장을 방문했다.
지난해 7월 인도 스마트폰 공장 방문까지 포함하면 14개월 사이에 삼성 공장을 세 번째이다.

소득주도성장에서 혁신 성장으로 방향타를 움직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과감한 투자를 또 한 번 독려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공장에서 열린 신규투자협약식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산업을 오엘이디(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중심으로 재편하여 세계시장에서 압도적 1위를 지키겠다는 각오로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국민들께 좋은 소식을 전해주신 이재용 삼성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기업인, 대학, 연구기관,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자회사인 삼성디스플레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 2025년까지 시설투자 10조원.연구개발 투자 31천억 원 등 모두 131천억 원을 투자하는 계획을 확정했다.

중국 기업들이 낮은 가격을 무기로 엘시디(LCD·액정표시장치) 시장에 뛰어들면서 삼성과 엘지(LG) 등 국내업체들은 상대적으로 기술 장벽이 높은 오엘이디로 생산 라인을 전환할 것이라는 예상은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의 판도를 바꾸며 1위를 지켜내는 것이 중요하다. 지난 7월 엘지디스플레이의 대형 오엘이디 3조원 투자 발표에 이어, 오늘 삼성디스플레이의 신규투자 발표로 그 전망이 매우 밝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시장의 흐름을 제때 읽고 변화를 선도해온 우리 기업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도 강조했는데 오늘 삼성디스플레이와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 간에 상생협력 엠오유(MOU.양해각서)가 체결된다면서 디스플레이 핵심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의 지원도 강조했는데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 선점을 위해 정부는 향후 7년간 4천억 원의 대규모 예산을 기술개발에 투자할 것이라며 이것이 마중물이 되어 민간의 투자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향후 4년간 2천명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연구인력과 산업인력을 배출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협약식 전에 삼성디스플레이 생산공장을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 등 임직원을 격려했는데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이재용 부회장을 협약식과 간담회 등에서 만난 것은 이번이 9번째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829, 대법원에서 뇌물 공여와 횡령 등의 혐의에 대해 징역 26개월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서울고등법원에서 다시 재판을 받으라는 판결을 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천정배 의원, ‘화...
[스포츠]<평창>민유라-겜린...
[연예가화제][포토] 붉은 달 푸...
[스포츠]<평창>'2018 평창...
[연극/공연][포토]”마리 앙투...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조 장관.윤 총장 환상적 조합의 검찰개혁 꿈같은 희망돼' (2019-10-14 19:58:32)
이전기사 : 문 대통령, 일본의 對한국 수출규제 돌아보며 '잘 대처했다' 격려 (2019-10-09 01:08:52)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