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의장.여야 3당 원내대표, 패스트법안 논의위해 매일 회동키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2월0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11월26일 02시1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의장.여야 3당 원내대표, 패스트법안 논의위해 매일 회동키로
문 의장, '합의 안 될 경우, 국회법 절차 따라 처리할 수밖에 없다' 여야 압박

25
,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오는 29일 국회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과 관련해서는 논의를 위해 원내대표 회동을 매일 열기로 뜻을 모았다.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정례회동에서 이 같은 정기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한민수 국회대변인은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29일 오후 2시 국회 본회의를 열어 비쟁점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논의가 더 돼야 하지만, 국회법 개정안과 데이터 3법도 처리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지난 12일 회동에서도 교섭단체 3당은 데이터3법 처리에 뜻을 모았으나 상임위 논의 단계에서 각 당 이견이 돌출하면서 19일 본회의에서의 통과가 무산된 바 있다.

한 대변인은 이에 대해 "각 상임위에서 데이터 3법 논의가 거의 다 된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여야 3당은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를 27일 또는 28일 중 하루 개최하기로 했다"면서 "국회 윤리특위를 21대부터 상설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한 대변인은 "운영위에서 국민동의 청원 규칙과 국회 소속기관 직제개편 부분을 마무리하고, 각종 국회 개혁 과제인 '일하는 국회법', 국회선진화법, 인사청문제도 개선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합의대로라면 행정입법 통제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 등도 논의도 이뤄질 전망이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문 국회의장의 당부에 따라 패스트트랙법안 논의 등을 위해 26일 오전을 시작으로 매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열기로 했다.

하지만 여야 3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선거제개혁 법안과 관련해서도 논의했으나 구체적인 접점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 대변인은 문 의장이 패스트트랙 법안과 관련해 "여야 3당이 합의를 해 달라""기다릴 수 있는 한 의장으로서 최대한 기다리겠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합의가 안 될 경우에는 국회법 절차에 따라 처리할 수밖에 없다"면서 "여야 모두가 역지사지의 심정으로 이 일에 임해 달라. 사명감을 갖고 3당 원내대표가 매일 만나서 역사적인 일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122일 정부예산안 처리는 헌법에 들어있는 사안"이라며 "이날까지 예산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윤원태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홍준표 전 대표, ...
[국회/정당]김종인 위원장, '...
[국회/정당]황교안 대표, 총선...
[국회/정당]김종인 비대위원장...
[국회/정당]문희상 의장, 21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정동영 대표, '386세대, 퇴장할 것이 아니라 개혁을 마무리해야' (2019-11-26 02:17:30)
이전기사 : 문희상 국회의장, '한 아세안 30년, 새로운 이정표로 기록될 것' (2019-11-22 22:37:2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