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혁통위 박형준 위원장, 새보수당의 사퇴 요구 일축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2월21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2-21 00:35:59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20년01월18일 01시4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혁통위 박형준 위원장, 새보수당의 사퇴 요구 일축
'한국당.새보수당의 통합으로 보이고 혁통위 약화되는 것처럼 보이면 안돼'

중도.보수 통합을 내세워 추진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박형준 위원장이 "통합만 된다면 사퇴뿐 아니라 뒤주에도 들어갈 수 있다"며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의 사퇴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17, 박 위원장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그 어떤 주장도 할 수 있고 요구도 있을 수 있는데 혁통위는 뚜벅뚜벅 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날, 새보수당 공동대표인 지상욱 수석대변인은 새보수당의 '자유한국당과의 별도 협의체' 요구와 관련한 박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박 위원장은 한나라당 대변인이냐"며 사퇴를 요구했다.

이날 박 위원장은 "제가 개인적인 정치적 이득을 얻고자 하는 일도 아니고 나라를 바로 잡자는 취지에서 뛰어든 것인데, 이것을 흔히 있는 정치적 공방처럼 하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당 간 협의를 반대하지 않는다""하지만 마치 한국당과 새보수당만의 통합인 것처럼 되고 혁통위를 약화시키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통합은 격동을 일으키고 파열음이 나는 것이 정상"이라며 "겪어야 할 진통 중에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공화당과 통합 논의가 진행 중인가'라는 질문에 "이야기하고 있지 않다""우선 6원칙에 합의하는 세력이 먼저 통합을 한 이후 연대를 논의하든, 통합을 또 추진하든지 하는 것이 다음 과제"라며 우리공화당의 혁통위 참여 가능성을 낮게 봤다.

박 위원장은 오는 19, 귀국하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에 대해서는 "안 전 의원의 기고문 내용을 보면 지금 우리가 추구하고자 하는 것과 전혀 다름이 없다"면서 "과거에 안 전 의원을 도왔던 많은 사람이 통합 신당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통합 신당을 제창하면 그런 분들이 함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긍정적인 기대를 표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한국당 안상수 혁...
[국회/정당]이인영 원내대표, ...
[국회/정당]나경원 원내대표, ...
[국회/정당]이해찬 대표, '한...
[국회/정당]문희상 국회의장,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하태경 책임대표, 양당 협의체 구성 즉각 응답 촉구하며 경고 (2020-01-18 01:49:55)
이전기사 : 1심 법원, '특혜는 인정되지만 무죄?' 김성태 의원 무죄 판결 (2020-01-18 01:41:01)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