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법원, '비싼 요금 지불하면서 타다 호출은 시장의 선택' 무죄 선고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0월2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2월20일 01시0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법원, '비싼 요금 지불하면서 타다 호출은 시장의 선택' 무죄 선고
타다, '법원이 미래로선택 가는 길을 했다'

택시업계와 마찰을 빚었던 타다에 대해 1심 법원이 선고했다.

19일 오전, 서울 중앙지법 형사18단독(박상구 부장판사)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대표와 박재욱 브이씨앤씨(VCNC) 대표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 대표 등은 2018108일부터 지난해 1017일까지 스마트폰 타다앱을 통해 택시 면허 없이 여객자동차운송사업을 하고 자동차 대여사업자로서 법률상 허용되지 않는 유상 여객운송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34조는 자동차대여사업자의 사업용 자동차(렌터카)를 유상으로 운송에 사용하거나 다시 남에게 대여해서는 안 되며 운전자를 알선해서도 안 된다. 다만 정원 11인승 이상 15인승 이하의 승합차를 빌리는 경우에는 운전자 알선을 허용한다는 예외 규정이 있다.

'타다는 이 예외조항을 이용해 영업을 했고 택시업계와 심한 갈등을 빚었고 지난해 2, 검찰은 이 대표와 박 대표를 기소하고 징역 1년을 구형했지만 이날 법원이 무죄를 선고한 것이다.

재판부는 비싼 요금을 지불하면서도 타다를 호출하는 것은 시장의 선택이라면서 모빌리티 산업은 다양한 진통을 겪고 있고 이 대표 등은 대한민국에서 낮은 수준으로 플랫폼 서비스를 출시한 것 뿐이라고 판시했다.

무죄 선고이후 타다는 입장문을 통해 법원이 미래로선택 가는 길을 했다법과 제도 안에서 혁신을 꿈꿨던 타다는 법원의 결정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로 달려간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새로운 시간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현명한 판단을 내려준 재판부에 깊이 감사한다면서 혁신을 꿈꾸는 이들에게 새로운 시간이 왔다고 강조했다.

이날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향후 타다의 적법성 여부를 두고 여론이 엇갈리는 만큼 검찰도 항소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항소심에서는 판사 3명이 심리하는 합의부에서 재판하는 만큼 1심과 다른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윤원태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박원순 서울시장, ...
[사회]권준욱 방대본 부...
[사회]정의연 이나영 이...
[사회]중대본, 신천지 이...
[사회]이춘재 8차 사건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연세대,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1학기 강의 배정 보류키로 (2020-02-20 23:45:50)
이전기사 : 이명박 전 대통령 항소심, 1심보다 형량 늘어 법정 구속 (2020-02-20 00:59:3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