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이낙연 위원장, 4.15총선 후보 등록 마친 뒤 주요 공약 공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6월05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6-04 23:14:06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20년03월26일 23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낙연 위원장, 4.15총선 후보 등록 마친 뒤 주요 공약 공개
'국민이 겪는 고통 공감하면서 하루라도 빨리 고통 덜어드리는 데 집중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6, 서울 종로구 국회의원 후보로 공식 등록하고 주요 공약을 공개했다.

이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정부.여당의 대응 능력을 강조하고 종로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며 표심을 사로잡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이날 오전, 이 위원장은 종로구 인의동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 사무실을 방문해 후보 등록 절차를 마쳤다.

이 위원장은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진실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국민이 겪는 고통에 공감하면서 하루라도 빨리 고통을 덜어드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의 승부를 묻는 질문엔 "지금 당장 중요한 것은 국민 개개인이 겪는 고통"이라며 "선거는 고통을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가볍게 덜어드릴까 집중하는 과정"이라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황 후보가 정권심판론을 강조하며 청와대가 상대라고 하고 이 위원장은 거론하지 않는다'는 질문에 "거론하지 않는 것도 아니던데"라고 살짝 돌려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후보 등록을 위해 선관위 사무실을 찾은 중구.성동을의 민주당 박성준 후보와 통합당 지상욱 후보와 마주치자 인사를 나눴다.

이 위원장은 지 후보에게 "이번에 (종로와 중구 선거구가) 붙을 뻔 했죠?"라고 말을 건네자 지 후보는 "붙으려고 오셨어요?"라고 웃으면서 답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지 후보 좋아하지만 선거에서 만나면 싫어요"라고 웃으며 받아 넘겼다.

한편, 이 위원장 선거 캠프는 그간 현장 방문과 직능단체 간담회 등을 통해 가다듬은 종로 지역 공약을 이날 공개했는데 선거 슬로건은 '국난 극복, 종로 도약'이다.

홍보물에는 경제, 교육, 역사와 문화, 삶의 질, 교통, 청년 등 6개 주제별 주요 공약이 담겼다.

교통 분야의 경우 지하철 신분당선 연장(용산고양 삼송), 상명대.평창동 경유 강북횡단선 경전철(목동청량리) 조기 착공 등이 포함됐다.

또 창신동 채석장을 지역문화센터.공원.야외음악당 등으로 조성하는 명소화 사업, 삼청동길 주변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를 공공 매입해 소나무 숲을 복원하고 국립민속박물관을 이전 조성하는 사업 등 역사문화 랜드마크 공약을 담았다.

이 위원장 캠프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3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이후부터 현장을 직접 돌아다니며 만난 주민들의 의견으로 만든 공약"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황교안 대표, 연일...
[국회/정당]김성태 원내대표, ...
[국회/정당]김병준 위원장, '...
[국회/정당]청와대 앞 분수대...
[국회/정당]자유한국당 국회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민주당, 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정부와 협의키로 (2020-03-28 22:38:40)
이전기사 : 황교안 대표, 종로 선관위에서 4.15총선 후보 등록 마쳐 (2020-03-26 23:53:51)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