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채널A 기자+검사 유착 의혹 '일파만파', A씨 직접 언론에 나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2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4월03일 00시2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채널A 기자+검사 유착 의혹 '일파만파', A씨 직접 언론에 나서
A씨, '채널A 기자, 3번 만나는데 처음 만날 때부터 윤석열 최측근.고검 이야기 해'
<사진/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채널A 기자의 협박성 취재 의혹에 대해 제보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지인이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2, 이철 전 대표 지인 A씨는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제보에 나선 배경 등을 전하고, 검찰과의 친분을 과시했던 채널A 기자가 검찰 측과 통화한 녹취록을 실제로 만나서 들려줬다고 밝혔다.

이날 A씨는 자신과 만난 채널A 기자가 10여분 정도의 녹취록 2개를 들려줬고 그 내용은 신라젠 사건에 대한 어떤 개요를 서로 주고받는 내용이었고, 만약에 이철 대표 쪽에서 어떤 정보를 받게 되면 그런 것에 대한 수사 협조가 가능 하느냐? 이 정보를 대검찰청 범죄정보과 누구 어떤 검사를 찾아가라, 그 친구가 가장 믿을 만한 친구다. 그러면 거기서 지금 현재 수사하는 남부지검으로 맺어지는 형식이 되어야 이게 형식이 합법적이 된다, 뭐 이런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채널A 기자가 검찰 측과 구체적으로 사건 만들기를 논의한 정황이 담겨 있었다는 주장인 것이다.

그러면서 채널A 기자는 저를 3번 만나는데 처음 만날 때부터 윤석열 최측근 그 다음에 고검 이야기를 했다검색을 해보니까 딱 윤석열 최측근하고 고검 하면 한 검사장만 나오더라고 강조했다.

A씨는 만나기 전에 제가 그 검사장의 목소리가 나오는 PD수첩의 전화 통화 내용을 한 대여섯 차례 듣고 갔다. 가서 들려줄 때 그 목소리가 맞는지만 제가 집중해서 확인했다면서 제가 들어보기에는 그 목소리가 맞더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걸 듣고 나서 그 사람들(기자들)도 한모 검사장이다, 이렇게 이야기를 해줬다고 덧붙였다.

A씨는 자신의 제보를 바탕으로 보도를 한 MBC에 대해 뉴스가 세팅돼 있는 것 같다”, “사회적 흉기라며 비하 발언을 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해 저는 진중권 교수가 빨리 건강을 회복했으면 좋겠다많은 사람들이 그분 목소리에 관심을 안 갖는 것이, 또 진중권 교수에 대해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는 것이 앞으로 진중권 교수의 건강이 회복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의 주장에 대해 한 마디로 가치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고 건 (koey505@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포토>타고 내린 ...
[사회]'수마'가 할키고 ...
[사회]제주 4.3 군사재판...
[사회]'뉴스타파', 윤석...
[사회]남이섬, 하동 수해...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대구에서 코로나19와 싸웠던 전국 소방대원들 41일만에 '고향으로' (2020-04-03 00:35:31)
이전기사 : 장제원 의원 아들 노엘, 공익 판정 소식에 '아빠 찬스' 비판 이어져 (2020-04-01 22:21:05)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