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친일이 아닌 독립운동 강조하는 역사로의 전환이 필요'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0월2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10-24 01:35:47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20년04월11일 23시2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친일이 아닌 독립운동 강조하는 역사로의 전환이 필요'
제101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임시정부 정통성 강조
<
사진/청와대>


11, 문재인 대통령은 제101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대한민국의 법통이며 정신"이라며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오늘의 우리를 만든 뿌리다"라고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8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독립운동의 공적을 후손들이 기억하기 위해 임시정부기념관을 건립하겠다고 약속했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임시정부의 자주독립정신과 민주정신을 계승하고 새로운 100년의 희망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의 독립운동은 단지 반일에 머물지 않았다"면서 "‘자주독립과 함께 인간의 존엄을 본질로 하는 자유평등’, 성별, 빈부, 지역, 계층, 이념을 아우르는 화합과 통합인류의 문화와 평화에 공헌하는 인류애라는 위대한 정신을 유산으로 남겨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새롭게 지어지는 기념관에는 나라의 주인으로 일어난 이 땅의 평범한 사람들, 대한민국을 세운 수많은 선조들의 이야기가 담길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교사와 학생, 종교인, 경찰과 관료, 의사와 간호사들, 이름 없는 지게꾼과 장돌뱅이, 맹인, 광부, 소작인, 머슴, 기생들도 독립운동사의 자랑스러운 주인공으로 새겨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친일이 아닌 독립운동을 강조하는 역사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면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을 통해 광복이 우리의 힘으로 이뤄졌다는 것, 친일이 아니라 독립운동이 우리 역사의 주류였음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관 건립 후 머릿돌용으로 전시될 기념판에 '백년의 기억 위에 새로운 백년의 꿈을 심다. 2020. 4. 11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서명했다.

이어 통합의 의미와 자주독립정신, 민주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전국의 독립 민주 운동의 상징적인 곳의 흙을 담아 시삽대에 합토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한.중.일 정상, 한...
[청와대]락밴드 U2 리더 보...
[청와대]문 대통령, 이낙연...
[청와대]문 대통령, '‘공...
[청와대]문 대통령, 김정숙...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락밴드 U2 리더 보노, 문 대통령에 편지로 코로너19 지원 요청 (2020-04-13 23:46:33)
이전기사 : 빌 게이츠,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한국의 대응을 보고 배울 것' (2020-04-11 22:36:44)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