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유시민 이사장, '노 대통령님, 바다로 가는 것 포기안한 강물같은 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6월05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6-04 23:14:06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5월23일 23시1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유시민 이사장, '노 대통령님, 바다로 가는 것 포기안한 강물같은 분'
'생각.이념.삶의 양식 다를지라도...하나로 얽혀서 평화롭게 사는 그런 내일 오길 기대'
<
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당신께서 그토록 원하셨던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가 아주 가까운 현실이 돼 우리 곁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유 이사장은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 행사에서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이사장은 대통령 떠나시고 맞는 11번째 5이라면서 민주시민으로 곧게 자라서 이제 청년이 어른이 되어있는 박석 속 주인공 아이들이 나라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는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조성할 때, 15000여 시민들이 만들어준 박석이 깔려있는데 박석마다 노 전 대통령에 대한 향수가 묻어있고 당시 아이들의 글귀들이 많다는 뜻이다.

유 이사장은 청년들에게 노무현 이라는 이름은 언제까지나 친구 같았던 대통령, 당당한 지도자, 새로운 시대를 향해 앞서 나갔던 시민, 그런 모습으로 언제까지나 함께 하리라 믿는다지금 우리가 역사의 어느 길목 어느 굽이를 지나고 있는 지는 정확히 모른다. 그러나 여기 계신 모든 분들과 박석 만든 시민들, 이 행사 지켜봐주는 시민들이 이 길목과 굽이를 지나 더 나은 세상으로 나아가는 그 모든 여정을 함께 해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참석한 야당 인사들을 향해 주호영 원내대표도 와주셨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도 함께 하고 있다특별한 환영과 감사의 말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생전 노 대통령님은 바다로 가는 것을 포기하지 않는 강물같은 분이었다면서 어떤 강물도 마다하지 않는 바다가 되셨다. 모두가 생각과 이념과 삶의 양식은 다를지라도 대한민국이라는 바다에서 하나로 얽혀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런 내일이 오기를 기대해본다고 소망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micky07@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 대통령, 사회원...
[국회/정당]국회 과기정통위, ...
[영화]‘핑크퐁 시네마 ...
[국회/정당]문희상 의장, 여야...
[사회]시민단체 7개 정당...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노무현 대통령 2004년, 예정없이 이라크 자이툰 부대 방문 (2020-05-23 23:23:33)
이전기사 :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전날 187명에서 196명으로 늘어 (2020-05-21 02:28:44)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