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희상 의장, '발목 잡히는 일 다시 일어나지 않게 해주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0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5월31일 02시4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희상 의장, '발목 잡히는 일 다시 일어나지 않게 해주길'
퇴임사 통해 '고소.고발 남발해 입법부 구성원이 사법부의 심판 받는 일 없으면...'

지난 29, 20대 국회 임기를 마치고 퇴임하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국회에 "고소.고발을 남발해 입법부 구성원이 사법부의 심판을 받는 일, 스스로 발목 잡히는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해주길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문 의장은 국회에서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단 퇴임인사를 갖고 "21대 국회에 바란다. 앞으로는 의원 스스로가 스스로에게 총을 쏴서 죽이는 일은 절대 있어선 안 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오늘 그동안 마음에 담아놨던 말씀을 드리려 한다. 이를테면 탄원이라 할 수 있겠다. 지난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이 서로를 고소.고발하는 사태가 발생했다"면서 지난해 선거제.검찰개혁 법안 패스트트랙 여야 충돌 사태를 거론했다.

그러면서 "나는 20대 국회 국회의장으로서 이 분들이 처벌받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소.고발을) 없던 일로 하고 싶은 심정이다. 내가 요청해서 될 수만 있다면 사법당국에 정상 참작해 선처해달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21대 국회가 통합의 모습으로 새 출발할 수 있도록 해주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20대 국회에 대해 "저평가된 측면도 있다. 나는 20대 국회가 역사에 기록될 만한 국회라 생각한다"면서 "전반기엔 대통령 탄핵이라는 엄중한 일을 해냈다. 완벽한 헌법적 절차에 따른 과정이었다. 후반기에는 중요한 개혁 입법에 물꼬를 텄고, 역대 가장 많은 법안을 의결했다"고 평가했다.

문 의장은 30일부터 시작되는 21대 국회에 대해선 '스스로 업신여기면 남도 업신여긴다'는 뜻의 자모인모(自侮人侮)라는 사자성어를 인용하며 "국회 스스로 위상을 정립해야 한다. 여야가 서로 총질, 손가락질 하면 국민, 정부는 국회를 외면하고 무시한다. 여야 구분 없이 뜨거운 동지애를 품고 제21대 국회가 출범하길 기대한다"고 조언했다.

이후 문 의장은 의원회관 로비에서 개인 소장품 기증 및 전시회를 연 뒤, 오후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자신의 저서 '동행' 출판기념회를 겸한 퇴임식에 참석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이재명 지사, 파기...
[사회]'코로나19' 31번 ...
[사회]의암호 전복사고 ...
[사회]진영 장관, 용인 ...
[사회]의대생들의 '덕분...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윤미향 의원, '김복동 장학금 딸 수혜' 보도 강력 반박 (2020-05-31 02:53:12)
이전기사 : <포토>시민단체, 윤석열 총장 사퇴 촉구 시위 (2020-05-31 02:40:5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