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The Stage(부제 : K-POP 아이돌 도전기)’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1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8-12 01:21:44
뉴스홈 > 뉴스 > 문화 > 공연
2020년07월07일 23시1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The Stage(부제 : K-POP 아이돌 도전기)’
“나에게도 꿈이 있었다구요!” 절망 속에 희망이 오지 않겠어?


‘The Stage(
더 스테이지)’ 공연은 아이돌 보이그룹을 꿈꾸는 연습생들이 데뷔하기까지의 좌충우돌 성장기를 담은 공연이다.

전체 노래는 공연을 위해서 새로 제작된 K-POP곡으로 만들어져 있으며, 화려한 퍼포먼스, 군무가 어우러진 새로운 장르의 ‘K-POPSICAL’이다.

이 무대의 연출을 맡은 신동일 연출은 실제 아이돌이 되기 위해서 대한민국에 약6만명이 넘는 청춘들이 10대 때부터 20대까지 도전을 하고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하는 팀은 1%가 안 된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화려한 인기를 얻고 팬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 확률은 0.1%도 채 안된다고 하니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 시장임을 알 수 있다.

그러한 과정의 스토리들을 공연을 통해 절망속에희망이있다!를 말하고 싶다고 전한다.


K-POP 스타를 꿈꾸는 아이들의 도전기의 무대를 꾸미는 주인공들도 실제 아이돌 도전 인물들이다.

미스 트롯에 나와 거울공주로 화제가 된 두리, ‘보이스 코리아 2020’으로 인기를 끌었던 김예준, 실제 아이돌 생활을 했던 C-Clown시우인서우연, 매드타운의인 송재호, VX시윤인 김동준, 바시티 다원인조 다원 그리고 현재 싱어송 라이터 가수로 활동 중인 지진석까지, 실제 그들의 생생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뮤지컬로 만들어졌다.

아이돌 이외에도 뮤지컬배우 및 아이돌 댄스 트레이너이던 유주원, 뮤지컬 배우 김유현, 신준철, 권세봉, 최창욱, 조우석 배우가 참여하여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MBC드라마 선덕여왕’, 상업영화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등 매체 쪽 엔터테인먼트 활동을 하던 BK PLANET 주식회사(대표이사 백인권)와 연극 큰 아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쉘위키스등 오랫동안 대학로에서 공연작업을 해오던 주식회사 도어이앤엠(대표이사 김강민)이 만나 K-POP과 뮤지컬의 조합으로 탄생된 K-POPSICAL 장르를 제작한다.

본 공연에 전체 연출을 맡은 신동일 연출은 k-popsical이라는 새로운 장르는 극의 형식을 유지하면서 케이팝의 넘버들이 무대 위로 가득 채워 웃음과 감동을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젊은 연출가로 주목받기 시작한 신동일 연출은 거창국제연극제 작품 대상, 연출가상 각종 예술제 수상과 더불어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폐회식 연출부에서 활약하였다.

그리고 평창 동계올림픽 SPP총감독 김진영 음악감독이 곡의 선곡 및 전체 음악 총지휘를 할 예정이며 브랜뉴 뮤직 소속의 프로듀서 DJ 쥬스가 음악 작곡을 맡았다.

K-POPSICAL ‘ITheStage :K-POP아이돌도전기)’는 오는 30일 티켓오픈을 진행하며, 오늘 825일 대학로 SH아트홀에서 118일까지 공연 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화부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공연섹션 목록으로
[공연]뮤지컬 <드라큘라>...
[공연]‘The Stage(부제 ...
[공연]뮤지컬 <스위니토...
[공연]육군 창작뮤지컬 ...
[공연]국립무용단, ‘제...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극단 원, 제4회 정기공연 ‘동행’ 진행 (2020-07-07 23:08:42)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