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메달 땄더라도 폭행 뒤따른 것이었다면 값지지 않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1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8-12 01:21:44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20년07월07일 23시3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메달 땄더라도 폭행 뒤따른 것이었다면 값지지 않다'
故최숙현 철인3종 선수 폭행 의혹 사건에 '구시대적 유산이자 후진적 행태'
<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최숙현 철인3종 선수에 가한 폭행 가혹행위 사건을 두고 어떤 말로도 정당화할 수 없는 구시대 유산이자 후진적 행태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설령 메달을 땄더라도 폭행이 뒤따른 것이었다면 값지지 않다며 철저한 조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7, 문 대통령은 청와대 여민1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체육계 폭행 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모두에게 사랑받아야 할 선수가,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 고인이 된 선수와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위로했다.

이어 선수에 대한 가혹행위와 폭행은 어떤 말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구시대의 유산이라며 체육계는 관행적으로 이어져 온 낡고 후진적인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비판했다.


더불어 인식과 문화부터 달라져야 한다메달이 최고의 가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성적이 선수의 행복보다 중요하지 않다면서 선수가 경기를 즐길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기극복을 위해 스스로 흘리는 땀방울은 아름다우나 훈련에 가혹행위와 폭행이 따른다면, 설령 메달을 딴다하더라도 값진 일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문 대통령은 다시는 이와 같은 불행한 사건이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철저한 조사를 통해 합당한 처벌과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특히 피해자가 경찰과 협회, 대한체육회, 경주시청 등을 찾았으나 어디에서도 제대로 된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는 것도 그것이 사실이라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면서 스포츠 인권을 위한 법과 제도가 아무리 그럴듯해도 현장에서 작동되지 않는다면 무용지물이라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은 관계부처에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체육계와 함께 실질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고, 유사 사례들이 더 있는지도 폭넓게 살펴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민주노총이 노사정대표자회의 협약식 불참에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마주 앉은 노사정대표자회의가 잠정 합의에 이르고도 마지막 순간에 민주노총의 협약식 불참으로 최종 합의에 도달하지 못해 대단히 아쉽다면서도 노사정 대표자들이 긴 논의 끝에 조금씩 양보하며 잠정 합의에 이른 것은 의미 있는 진전이며 적지 않은 성과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노사관계와 관련해 새로운 시대 변화에 맞춰 노사 관계도 발전해야 한다세계는 지금 디지털 시대로 대전환하면서 노동의 형태가 크게 변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국민 고용보험의 추진도 이러한 시대변화를 반영한 것이라며 이번 노사정 협의 과정에서도 노사정 모두가 공감하고 동의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변화하는 환경에 걸맞게 이제는 과거 산업화 시대의 대립적 노사 관계에서 벗어날 때가 되었다면서 노동의 변화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노력과 함께 서로 상생하고 협력하는 새로운 노사 관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 대통령, 투르크...
[청와대]문 대통령 독립유...
[청와대]문 대통령, 2020년...
[청와대]문 대통령, 신종 ...
[청와대]문 대통령, 국산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청와대, 故박원순 시장 사건 '(박 시장에)통보한 적 없다' (2020-07-14 02:18:09)
이전기사 : 문 대통령, 신임 국민권익위원장에 반부패 사회 구현 위해 노력 당부 (2020-07-04 23:05:35)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