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추미애 법무, 윤석열 총장의 독립된 수사본부 절충안 건의 '거절'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8월1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8-12 01:21:44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7월09일 00시0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추미애 법무, 윤석열 총장의 독립된 수사본부 절충안 건의 '거절'
법무부, '윤 총장 건의 수사팀 교체.변경 포함, 장관 지시 이행으로 볼 수 없어'
<
사진/-추미애 장관 SNS:한 사찰에 머무르고 있는 추 장관의 모습>

8일, 윤석열 검찰총장 .언 유착의혹 사건과 관련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두고 독립된 수사본부를 꾸리는 절충안을 건의했으나 추 장관은 이를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따라서 수사지휘를 둘러싸고 발생한 두 사람의 갈등은 쉽게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이날 윤 총장은 김영대 서울고검장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을 포함한 수사본부를 구성해 사건을 지휘하고, 수사 결과만 자신에게 보고하는 방안을 추 장관에게 건의했다.

윤 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존중하고 검찰 내·외부의 의견을 고려해 채널A 관련 전체 사건의 진상이 명확하게 규명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추 장관의 지휘 취지를 존중하면서도 절충안을 제시한 것으로 보여진다.

하지만 이에 대해 법무부는 윤 총장의 건의는 사실상 수사팀의 교체.변경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수사지휘 문언대로 장관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이라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김 고검장을 새롭게 지휘선상에 두고 수사본부를 구성하는 것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중심으로 한 기존 수사팀의 독립성을 해칠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 2, 추 장관은 수사지휘를 통해 윤 총장에게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대검 등 상급자의 지휘.감독을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수사한 뒤 그 결과만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조치할 것 등을 지휘했었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검찰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면서 윤 총장에게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한 입장을 9일 오전 10시까지 밝히라고 시한을 못 박기도 했다.

추 장관은 벌써 1주일이 지났다. 저도 검찰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도 무수한 고민을 거듭해도 바른길을 두고 돌아가지 않는 것에 생각이 미칠 뿐이라고 올렸다.

현재 이틀째 연가를 내고 한 사찰에 머무르고 있는 추 장관은 자신이 .언 유착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 총장에게 내린 수사지휘는 정당하며, 지휘의 취지에 어긋나는 방안은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유진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중앙선관위, '비례...
[사회]<포토>방위비분담...
[사회]임종석 전 비서실...
[사회]교민 등 147명, 우...
[사회]경찰, 전광훈 목사...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정의연, 1447차 수요집회, 기자회견으로 대신 (2020-07-09 00:17:25)
이전기사 : <포토>코로나19 방역 일선에서 무더위에 지친 의료진 (2020-07-05 23:41:3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