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민주당, 대전.세종.충청 자치장들과 '세종시 수도 이전' 관철키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2월0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20년07월22일 01시3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민주당, 대전.세종.충청 자치장들과 '세종시 수도 이전' 관철키로
이해찬 대표, '코로나19 철저 방역.문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 정책 성공시켜야'

더불어민주당은 대전.세종.충청권 광역단체장들과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입을 모아 세종시로의 행정수도 이전 완수를 다짐했다.

21, 김태년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대전시.세종시.충남도.충북도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어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국회와 청와대, 정부부처 모두 세종시로 이전해서 명실상부한 행정수도 완성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을 추월해 수도권 과밀화가 심각한데 행정수도 완성은 수도권 과밀을 해소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이룰 시대적 과제"라면서 "국민이 동의하고 여야가 합의하면 2004년 헌재 판결을 넘어서서 충분히 실현할 수 있다. 의지가 매우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김두관 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도 "2003년 참여정부 행정자치부 장관으로 있을때 3대 특별입법을 주관한 사람으로서 김 원내대표가 국회의 세종시 이전으로 명실공히 행정수도 역할을 다할 수 있는 의지를 보여줘서 개인적으로 눈물 깊게 감사하다""노무현 전 대통령의 공약사업이기도 하고 미완된 것을 다시 시작할 수 있어서 감사드린다"고 거들었다.

변재일 충남도당위원장은 "어제 원내대표를 계기로 해서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것이 우리당의 정책목표 중 하나가 된 것"이라면서 "단순히 국회와 청와대 이전문제와 함께 행정수도의 중심으로 충청이 신 수도권 역할을 제대로 하는 기반을 갖춰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광역교통망 체계 구축 및 충청권 신산업벨트 형성 추진을 촉구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남 도민들도 적극 환영하고 동의한다""국가 균형발전의 핵심 중 핵심이 행정수도 완성인데 반드시 제대로 추진할 것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 이전을 대전 시민 모두는 환영하고 적극 지지한다"고 가세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우리 세종시는 우리 당이 시작해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건설 중인 곳으로, 금년까지가 2단계 건설 사업이 마무리되고 내년부터는 3단계 건설사업이 시작된다"면서 "어제 김 원내대표가 국회를 통채로 옮기겠다는 발언을 해줘서 기대에 부풀어있다"고 전했다.

이해찬 대표는 "앞으로는 중요한 것이 두 가지 있다""하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철저히 해서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또 하나는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한국판 뉴딜을 성공적으로 완성하는 일"이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한국판 뉴딜은 그냥 하나의 정책이 아니라 국가의 전반적인 사회 경제 구조를 전환하는 미래 전환 프로젝트로 이제 시작됐다"면서 "디지털뉴딜, 그린뉴딜을 중심으로 사회안전망을 철저히 갖추는 프로젝트"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지방자치단체에서 적극 수용해서 주동적으로 이끌어 가느냐가 지역의 미래와도 직결된다""앞으로 당 특위에서도 이 점을 적극적으로 지자체와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심재철 원내대표, ...
[국회/정당]<국감>외교부 특감...
[국회/정당]정의당, 새 당대표...
[국회/정당]이인영 원내대표, ...
[국회/정당]심재철 원내대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이인영 내정자 '사상 검증'하려던 태영호 의원, 오히려 역풍 맞아 (2020-07-24 01:22:34)
이전기사 : 주호영 원내대표, '정부, 집값 폭등하는데 뭐가 잘못됐는지조차 몰라' (2020-07-22 01:25:0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