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수사심의위 결정에 '납득하기 어렵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9월20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0-09-19 00:58:10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7월25일 01시2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수사심의위 결정에 '납득하기 어렵다'
'한 검사장 휴대전화 포렌식 착수 못했고 피의자 1회 조사도 완료하지 못한 상황'

대검찰청 검찰수사심의위원회(심의위)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 검사장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고 불기소 처분하라는 권고 의견을 내리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곧 바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24,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심의위 의결 직후 입장문을 통해 "한 검사장으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 포렌식에 착수하지 못하고 피의자 1회 조사도 완료하지 못한 상황 등을 감안해 '수사 계속' 의견을 개진했다"고 강조했다.

수사팀은 "지금까지의 수사내용과 법원의 이동재 기자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취지, 수사심의위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앞으로의 수사 및 처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정진웅 부장검사)는 지난달 16,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한 검사장은 지난 21일 강요미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9시간가량 조사를 받았으나 조서 열람을 마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한 검사장은 변호인을 통해 "위원회의 현명한 결정에 감사드린다"는 입장을 냈고 구속된 전 채널A 이동재(35.구속) 기자는 "아쉬운 점은 있지만 수사심의위 결정을 존중하고 향후 수사 및 재판에서 강요미수죄 성립 여부를 잘 가리겠다"고 밝혔다.

이 전 기자는 변호인이 전한 입장문을 통해 "취재 욕심으로 인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검찰 고위직과 공모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검찰과 언론이 유착된 사실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한편, 심의위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한 검사장을 상대한 수사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코로나19' 확진자...
[사회]예배 중단 정부 방...
[사회]대구시의회, 권영...
[사회]조희연 서울시 교...
[사회]최강욱 당선인, 허...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장애를 뛰어넘은 기쁨의 하모니' 앙상블 조이너스, 창단 연주회 (2020-07-29 19:45:30)
이전기사 : 수사심의위, 채널A 기자 수사 지속.한동훈 검사장 수사 중지 권고 (2020-07-25 01:23:28)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