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김종인 위원장과 안철수 대표, 연일 서로를 향해 화살 날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2월03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20년09월25일 02시4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종인 위원장과 안철수 대표, 연일 서로를 향해 화살 날려
김 위원장, '이 양반(안 대표)이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는 생각을 했다' 혹평

보수연합의 축이 되고자 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사이가 건널 수 없는 강이 되는 모습이다.

안 대표와 김 위원장은 서로를 향해 야권 연대설을 일축하면서 강도 높은 비판 메시지를 내놓았다.

지난 23, 안 대표는 서울 영등포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국회 연구단체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강연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연설하며 국민의힘과의 연대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최근 국민의힘에 복당한 권성동 의원이 안 대표에게 내년 재보궐 선거와 차기 대선이 있는 가운데 현실적으로 국민의당에 있는 것이 만만치 않다. 현실적인 방법을 찾아야 하지 않은가, 복안이나 생각이 있는가라고 묻자 안 대표는 지금은 어떠한 선거 준비라든지, 통합 연대를 고민할 수준은 안 된 것 같다면서 선을 그었다.

또 전날 안 대표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김 위원장이 수용 의사를 밝힌 공정경제 3(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개정안)에 대해 기업 지배 구조를 바꾼다고 공정 경제가 이룩되진 않는다불공정경제 해결의 핵심은 기업들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진정한 자유시장경제 구조를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또 다른 방송에 출연한 안 대표는 김 위원장이 100일 넘게 고생했지만 실제 민심이 변하는 지표는 보이지 않는다면서 “2022년 대선뿐 아니라 내년 서울시장 보궐 선거도 굉장히 어렵다고 재차 비판했다.

이런 안 대표의 발언에 김 위원장은 같은 날 서울 가락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안 대표가 공정경제 3법 반대하는 것에 대해 그 사람은 자유시장경제가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다자유시장경제라고 해서 아무것도 안 하고 그냥 내버려두면 자유시장경제가 제대로 움직이지를 않는다고 냉소했다.

김 위원장은 24, 서울 목동 예술인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통합 관련 질문에 국민의당과 통합해 무엇을 달성할 수 있겠느냐. 별로 큰 효과를 거둘 수 없다며 야권 통합에 부정적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정당들이 통합·합당해 제대로 성공한 예가 별로 없다.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힘이 아직까지 변화를 못 해서 관심 없다고 얘기하는데, 관심 갖고 합당할 생각을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그 분한테 처음에 이런 얘기를 했다. ‘정치하고 싶으면 국회 들어가서 정치 배우고 해야 한다. 그랬더니 국회의원은 아무것도 하는 일이 없는 사람들인데 왜 하라고 하느냐고 말하더라면서 이 양반이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는 생각을 했다고 혹평했다.

내년 재보선 전 통합.연대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안 대표와 김 위원장의 이런 갈등 표출은 국민의힘 내부 분열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은 새 당색으로 '빨강.파랑.하양' 3색을 혼용하기로 결정했는데, 그동안 당내에서 기존 '해피핑크'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과 노랑은 안된다는 의견 등이 나왔으나 결국 김 위원장의 뜻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격전지로 떠오른 ...
[국회/정당]김태년 원내대표, ...
[국회/정당]주호영 원내대표, ...
[국회/정당]문희상 의장, '21...
[국회/정당]이낙연 위원장, 야...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이낙연 대표, 北 향해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만행' 성토 (2020-09-25 02:52:38)
이전기사 : 이상직 의원, 이스타항공 사태 사과하며 민주당 탈당 (2020-09-25 02:42:1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