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국방부 관계자, '北, 피격 공무원 구조 정황있었지만 상황 급반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1월24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0-11-20 23:58:4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2020년09월29일 03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방부 관계자, '北, 피격 공무원 구조 정황있었지만 상황 급반전'
'첩보의 조각조각을 재구성해 사건을 파악했기 때문에 상당한 시간 걸려'
<
사진/NLL남측 해역을 수색중인 해경-해경 제공>


국방부 관계자가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 당시 북한이 실종자를 구조하려던 정황이 있었지만 공무원을 놓친 뒤 재수색이 이뤄지면서 상황이 급반전되어 대응하는 데 제한이 있었다고 밝혔다.

28, 이 관계자는 국방부 출입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의 개요를 다시금 간략히 설명하면서 "첩보의 조각조각을 재구성해 사건을 파악했기 때문에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북한이 실종자를 발견한 정황은 지난 22일 오후 330분께 첩보를 수집하는 말단 실무자가 최초 인지했다.

이 첩보는 신빙성 있는 정황으로 확인돼 내용 분석에 들어갔지만 군 수뇌부까지 보고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렸고, 최초 인지 후 2시간 뒤에 북한이 실종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정황을 알게 됐다.

관계자는 "이후에 북한이 상당한 시간 동안 구조 과정으로 보이는 정황을 인지했으나 그를 놓쳐서 2시간 정도 찾아 헤맨 정황도 포착했다""직후에 상황이 급반전돼 대응하는 데 제한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늑장 대응이 아니었다""당시에는 단순 첩보 내용이어서 그대로 발표하기 힘들었고, 분석하고 확인하며 발표하기 위해 관계 장관회의를 여러 차례 했기 때문에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또 월북 의사 진술과 시신 소각 등 국방부 설명과 북한이 대남통지문을 통해 설명해 온 사건의 경위와 차이가 나는 부분에 대해선 "우리의 정보를 객관적으로 다시 들여다보겠다. 3자의 입장에서 관련 자료를 살펴 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해경이 수사를 통해 최종 결론을 내릴 것이고 군은 해경 수사에 협조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방부 문홍식 부대변인도 정례브리핑을 통해 "양 기관이 자료 제공 방법이라든지, 범위 같은 것들을 논의하고 있다""지난 251차로 만나서 협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7일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이라면서도 "우리 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NLL은 남북의 실질적 해상 경계선이며, 탐색 구역을 정해서 해군과 해경이 정상적으로 수색 작전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북한도 수색 활동을 현재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문 부대변인은 청와대가 공동조사와 함께 제안했던 군 통신선 복구에 대해 "아직 복구가 안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 군사당국은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이용해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4시 등 2차례 정기적인 통화를 해 왔다. 하지만 북한은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아 지난 69일부터 여기에 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방외교섹션 목록으로
[국방외교]오보로 밝혀진 조...
[국방외교]<포토>軍, 철통 훈...
[국방외교]트럼프 대통령.김...
[국방외교]북, DMZ 일부 잠복...
[국방외교]국방부, 어업지도...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강경화 장관, 논란이는 남편 미국行에 거듭 '송구스럽다' (2020-10-06 02:06:50)
이전기사 : 서욱 국방장관, 북의 어업지도원 피살 '천인공노할 사건' (2020-09-25 00:05:36)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