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빌보드, BTS 'Dynamite' 핫100 2주간 1위-2주간 2위, 다시 1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1월24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0-11-20 23:58:43
뉴스홈 > 연예 > 음악
2020년09월29일 04시2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빌보드, BTS 'Dynamite' 핫100 2주간 1위-2주간 2위, 다시 1위!
또 다른 기록 써내려가고 있는 BTS, 전 세계 음원 차트 모두 움켜쥘 듯
<
사진/-빌보드 차트 공식 트위터 캡처, 아래-빅히트 엔터테인먼트>


28(현지 시간), 빌보드는 빌보드 차트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핫 100 최신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방탄소년단(BTS)다이너마이트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100’에서 2주 동안 정상에 오른 뒤, 2위로 내려앉았다가 다시 1위로 올라 역주행인기에 시동을 걸었다.

앞서 BTS다이너마이트는 발매 첫 주 만에 한국 대중음악 사상 최초로 해당 차트에서 1위로 데뷔했고 2주 차에도 정상을 유지했다. 이후 2주간은 2위로 하락했으나 꾸준히 인기를 유지했고, 이번 주 1위로 복귀한 것이다.


사실 BTS1위 재탈환은 지난 주 내내 세계 각국의 음악 평론가들 사이에서는 공공연한 비밀이기도 했다.

100’은 매주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노래 순위를 집계하는 차트로 스트리밍 실적과 음원 판매량,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종합해 순위를 낸다.

앨범 소비량을 측정하는 '빌보드 200'과 함께 빌보드의 양대 메인 차트로 꼽히지만 싱글 차트인 100’이 대중적 인기와 더 밀접하고 경쟁이 치열하다.

빌보드는 듀오 또는 그룹의 노래가 100’에서 통산 3주 이상 1위를 기록한 것은 20189117주간 정상을 차지한 마룬 5'걸스 라이크 유' 이후 거의 2년 만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5주 차(91824일 집계)에 미국 내 다운로드(음원 판매),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가 모두 증가했고 다운로드의 경우 153천 건을 기록해 전주보다 96% 급증했다.

이에 대해 빌보드는 지난 18, '다이너마이트' 리믹스 버전 4(베드룸.미드나잇.레트로.슬로우잼)이 추가 발매된 것에 힘입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새로 발매된 리믹스 버전은 이번 집계 기간 '다이너마이트' 전체 판매량의 52%를 차지했다.

앞서 '다이너마이트'는 원곡과 인스트루멘털 버전, 어쿠스틱.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트로피컬.풀사이드 리믹스가 공개됐고 할인가인 69센트에 판매됐다.

'다이너마이트'는 압도적 판매량으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도 5주 연속 1위를 차지했는데, 이 기록도 지난해 910월 리조의 '트루스 허츠' 이후 처음이다.

스트리밍은 전주보다 11% 늘어난 1400만 회를 기록했고 라디오 방송에서도 8% 증가한 280만 명의 청취자에게 노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모든 장르의 라디오 방송 횟수로 집계하는 라디오 차트인 '라디오 송즈'에서는 지난주보다 5계단 상승한 42위를 기록하며 자체 기록 경신을 이어가고 있다.

'다이너마이트' 순위가 5주째 '2' 안에 들다가 2위에서 다시 1위로 '역주행'한 것은 놀라운 성과로 볼 수 있다.

추가 발매된 리믹스 버전 음원의 높은 판매량은 순위 반등에 힘을 싣고 미국 내 거대한 BTS팬 층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유진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음악섹션 목록으로
[음악]BTS, 'LOVE YOURSE...
[음악]빌보드, BTS 'Dyna...
[음악]BTS, 'Dynamite'로...
[음악]<포토>지민, 아~참...
[음악]BTS, 문 대통령의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BTS, 또 하나의 신기원 기록! 온라인 콘서트 99만 3천명 시청 (2020-10-12 23:53:04)
이전기사 : 빌보드 '핫100' 2주 연속 1위에 BTS 멤버들 환호! (2020-09-09 22:21:5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