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 의혹제기 언론 등에 '법적 수단 강구할 것'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1월3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
2020년10월06일 02시1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 의혹제기 언론 등에 '법적 수단 강구할 것'
야당의 특검 요구에 김태년 원내대표, '특검 사안이 되지 않는다'

지난 2,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야당과 보수언론의 거짓말'임이 명명백백히 밝혀졌다"면서 자신이 보좌관에게 아들 부대 지원 장교 연락처를 전달한 것은 "'지시'라고 볼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추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아들과 관련된 의혹을 제기해 온 야당과 언론을 향해 "면책특권과 불체포 특권을 방패삼아 허위 비방과 왜곡 날조를 일삼는 국회의원들에 대해서는 합당한 조치가 없다면 가능한 모든 법적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며 "악의적, 상습적인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아들의 병가와 연가는 모두 대한민국 군인이라면 누구나 당연히 보장받는 군인의 기본권이고 그 범위 안에서 적법하게 이뤄진 일"이라면서 "자신에게 보장된 권리를 행사하는 데 무슨 청탁이 필요하고 외압이 필요하겠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어 "검찰의 수사가 혐의 없음으로 마무리됐지만, 야당과 보수언론은 본질에서 벗어난 거짓말 프레임으로 몰아가고 있다""무책임한 의혹을 제기한 분들의 분명한 사과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응하지 않는다면 이른 시일 내에 법적 조치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은 "제기된 의혹이 모두 해소되자 검찰이 발표한 지원 장교님이라는 군 관계자의 전화번호 전송을 두고 문제를 삼고 있다"면서 "이미 보좌관과 지원장교는 일주일 전인 614일 서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1차 병가 연장을 상의한 바 있다. 그런 보좌관에게 21일 아들에게 전달받은 지원장교님의 전화번호를 전달한 것을 두고 보좌관에 대한 지시라고 볼 근거는 없다"고 전했다.

추 장관의 이런 주장에 대해 국민의힘이 계속 의혹을 이어가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 사안이 계속 정쟁의 수단이 되는 것을 국민들이 바람직하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특검 사안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4,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야당과 언론에서 제기한 여러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수사를 통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성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행정섹션 목록으로
[행정]정세균 총리, '고...
[행정]법무부, 2차 중간 ...
[행정]정세균 총리, 한 ...
[행정]정부, 대통령.총리...
[행정]정부, 1400만 가구...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국감>유은혜 장관, `아동특별돌봄지원금` 외국 국적 학생에도 지급 (2020-10-10 01:09:34)
이전기사 : 정세균 총리, '남북, 공동조사해야 양쪽이 승복할 수 있지 않겠는가' (2020-09-29 04:19:1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