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정세균 총리, '한글이라는 돛 높이 달고, 미래로 나아갈 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0월2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
2020년10월10일 01시5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정세균 총리, '한글이라는 돛 높이 달고, 미래로 나아갈 때'
574돌 한글날 경축식 축사 통해 한글의 위대성 강조
<
사진/공동취재단>


9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는 서울 경복궁 수정전에서 열린 574돌 한글날 경축식에서 축사를 통해 "한글이라는 돛을 높이 달고, 미래로 나아갈 때"라고 말했다.

이날 정 총리는 경복궁 수정전에서 열린 기념식 축사에서 "'한글'이라는 이름에는 으뜸가는 글, 큰 글이라는 뜻이 담겨 있다""한글은 그 어느 문자보다 매력적이고 디지털 시대에 가장 경쟁력 있는 언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문화와 경제, 방역에 이르기까지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로 나아가고 있다"면서 "한글의 정신 속에는 대한민국이 지향해야 할 미래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방탄소년단과 영화 기생충의 성취는 우리가 이미 문화 선도국이라는 것을 상징적으로 말해준다""두 사례의 공통점은 한글의 세계화와 연결돼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이런 때일수록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되새겨 우리말과 글로 서로를 보듬고 안아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 총리는 한글날을 맞아 공직자, 언론, 각계 지도층이 각별하게 마음에 새겨야 할 말을 언급했는데 주시경 선생의 '말과 글이 거칠면 그 나라 사람의 뜻과 일이 다 거칠어지고, 말과 글이 다스려지면 그 나라 사람의 뜻과 일도 다스려 진다'는 말을 예로 들었다.

정 총리는 "훈민정음은 애민정신의 결정체이자 최고의 정치학 교과서"라며 "양반과 권력층이 아닌 힘없고 소외된 백성들을 위한 소통의 도구"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젊은 세대의 신조어에 대한 우려도 있지만, 그 또한 시대를 반영하는 독특하고 창의적인 상징"이라면서 "젊은 세대의 회복력과 자체 치유력을 믿기에 과도하게 우려하기보다는 긍정적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행정섹션 목록으로
[행정]<국감>과방위, 5G ...
[행정]추미애 법무장관, ...
[행정]정부, 긴급재난지...
[행정]정세균 국무총리, ...
[행정]박능후 장관, 사랑...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국감>정재숙 문화재청장, '태능 골프장 포함 태능의 원형 유지해야' (2020-10-12 23:42:13)
이전기사 : <국감>보건복지위, 독감 백신으로 시작해 의대생 의사국시로 마감 (2020-10-10 01:24:45)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