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국감>법사위, 하루종일 라임.옵티머스로 공방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2월03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20년10월20일 01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감>법사위, 하루종일 라임.옵티머스로 공방
새로운 내용없이 재탕.삼탕 질의만...확인되지 않은 명단 발언도 논란

<
사진/국회 사무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국정감사에서 펀드사기 사건을 두고 여당의 윤석열 원죄론’, 야당의 검찰 무능론이 맞붙었다.

19, 국회 법사위는 서울중앙지검.서울남부지검.수원지검 등 수도권 검찰청을 대상으로 국감을 진행했다.

이날 국감은 앞서 라임사태의 핵심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야권.검사 로비 폭로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 등으로 관심을 모았으나 새로운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주장하는 일이 나오면서 비판의 목소리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김경협.김진표..박수현.이호철.진영 등 여권 인사로 추정되는 명단과 한국전파진흥원.한국농어촌공사.성균관대.한남대학교.JYP엔터테인먼트.초록뱀미디어 등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것을 두고 신생펀드이고 유명하지 않은데 보수적인 곳에서 이런 돈으로 투자할 때 외부의 도움 없이는 가능할까하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로비와 관련된 의혹은 차고 넘친다서울중앙지검자은 정관계 로비에 대한 수사를 안 하고 있다. (옵티머스의 정관계 로비창구로 지목된) 신모 대표를 소환조사 안 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유 의원의 여권인사 명단 제시는 몇 시간 지나지 않아 동명이인으로 드러나면서 오히려 당사자들의 거센 사과요구를 불러일으켰다.

같은 당 조수진 의원은 법무부가 미국 체류 중인 이혁진 옵티머스자산운용 초대 대표의 소환에 소극적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미국 내 이혁진 대표의 명함을 화면에 띄우며 연락처가 다 나와 있고, 카카오톡으로 연락도 주고받고 있다. 그런데 검찰에서 직접 연락을 안 하느냐고 따졌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서울중앙지검 재임 시절 옵티머스 사태를 덮었다고 주장했다.

박범계 의원은 전파진흥원 등이 2019년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를 고발했다면서 서울중앙지검이 모두 무혐의 처리했다. 당시 수사지휘라인이 윤석열 검찰총장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범여권인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이성범 서울남부지검 부부장검사가 라임 수사팀에 파견 된 윤석열 사단사람이다이성범 부부장검사, 윤갑근 국민의힘 충청북도당 위원장이 김봉현 전 회장이 룸살롱에서 접대했다는 3명 중 2명이다고 발언했다.

이날 질의에 대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수사상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다”, “전반적으로 파악하고 수사 진행 중이다”, “특정인의 수사 여부를 말할 수 없다고 철벽 방어했다.

라임 수사를 맡은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은 야당 정치인 수사 관련해선 8월 말쯤 관련 부분을 대검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주호영 원내대표, ...
[국회/정당]이낙연 위원장 마...
[국회/정당]김태년 원내대표, ...
[국회/정당]황교안 대표, 한국...
[국회/정당]이낙연 대표, 북한...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김종인 대표, '(부산시장 후보)아직 없다' 발언에 당내 불만 커져 (2020-10-20 02:03:59)
이전기사 : <국감>김용민 의원, '라임에 윤석열 총장 부인.장모 그림자' (2020-10-20 01:55:2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