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검찰, 사기의료법 행위 의혹 등으로 윤석열 총장 장모 소환 조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0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11월12일 21시0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검찰, 사기의료법 행위 의혹 등으로 윤석열 총장 장모 소환 조사
최 씨 상대로 요양병원 설립.운영에 실제 관여했는지 여부 집중 추궁한 듯

12
, 윤석열 검찰총장 일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 총장의 장모 최모 씨를 불러 조사했다.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장 박순배)는 최 씨를 사기.의료법 위반 등의 혐의에 대한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최 씨를 상대로 요양병원 설립과 운영에 실제 관여했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씨는 요양병원을 설립해 불법으로 요양급여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데, 지난 2012102억 원을 투자한 최 씨는 동업자 구 모 씨와 함께 두 사람 이름에서 한 글자씩을 딴 의료재단을 설립하고 공동으로 이사장을 맡았다.

그 다음 해에는 경기 파주에 요양병원을 세웠고, 해당 병원이 의료법상 의료기관이 아니었는데도도 같은 해 5월부터 2년 동안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요양급여 22억여 원을 부정 수급했다.

최 씨는 2014년에 공동이사장직을 그만뒀으나 동업자 구 씨는 20157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의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돼 징역 2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최 씨는 당시 병원 운영과 관련해 민.형사상 책임이 없다는 내용의 책임면제각서를 경찰에 제출했고, 그 이유로 경찰 수사 과정에서 입건되지 않았다.

하지만 구 씨가 최근 검찰 조사에서 해당 각서가 위조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최 씨에 대한 소환 조사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지난 3, 최 씨의 다른 사위이자 윤 총장의 동서인 유모 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는데, 요양병원에서 행정원장으로 근무했던 유 씨에 최 씨가 실제 병원 운영에 얼마나 관여했는지를 캐물은 것으로 알려진다.

앞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지난 4, 윤 총장이 장모 사건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최 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성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서울, 코로나19 확...
[사회]탈북단체가 날렸던...
[사회]한국여성언론협회,...
[사회]정의연, '평화의 ...
[사회]코로나19 확진받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금태섭 전 의원 20대 두 아들, 30여 억 재산 논란 확산 (2020-11-20 21:51:46)
이전기사 : 김봉현 전 회장, '검사 술접대' 7월 12일로 기억-네비 등 확인해야 (2020-11-12 05:09:3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