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나경원 전 의원,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국회 입성에 쓴소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2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21년03월04일 20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나경원 전 의원,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국회 입성에 쓴소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결과에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고배

<사진/국민의힘>

국민의힘 나경원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국회입성과 관련해
친문정권의 민낯이라며 비판했으나 정작 본인은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서 탈락했다.

지난 2, 나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려 `청와대 대변인`이란 자리에 있으면서 기막힌 투기 의혹에 휘말려 `흑석 선생`이라는 별명까지 가진 분이 입법 권력마저 손에 쥐게 된 것"이라며 "이 정권의 위선과 이중성을 가장 극명하게 보여준 인물이 마치 `순번`처럼 의원 배지를 다는 모습에 그저 한탄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사실 21대 국회 초반부터 김진애 의원 사퇴 압박이 거셌다"면서 "김의겸 대변인에게 의원직을 양보하라는 식이었다"고 주장했다.

나 후보는 "결국 일은 이들의 계획대로 잘 풀렸다""도저히 합리적인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것이 바로 친문 정권의 민낯 그대로"라며 "일반 국민은 상상도 못할 부동산 투자로 좌절감을 안겨주고, 그 후 보여준 염치없는 행동으로 분노마저 안겨준 자가 승승장구하는 시대, 이것이 바로 문재인 정권이 연 `어두운 시대`의 단면"이라고 밝혔다.


나 후보는 "이 모든 일들이 벌어지는 것은 결국 이 정권과 민주당 세력은 `무서운 것이 없기 때문`이다"라면서 "국민 무서울 줄 모르는 정권, 재보궐 선거마저 이기면 훨씬 더 충격적인 일들이 벌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나 후보는 4, 진행된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선출에서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밀려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한국당 계속되는 ...
[국회/정당]주호영 원내대표, ...
[국회/정당]한선교 대표, 한 ...
[국회/정당]자유한국당 표창장...
[국회/정당]김태년 원내대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임오경 의원, '광명시 2021년 국교부 스마트솔루션 확산 공모사업 선정' (2021-03-04 20:58:36)
이전기사 : 이낙연 대표, '동북아 슈퍼그리드에서 호남이 중심 기지 될 수 있다' (2021-02-25 01:24:0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