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추미애 전 법무, 윤석열 총장 사의에 '이는 대권 선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2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21년03월04일 21시0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추미애 전 법무, 윤석열 총장 사의에 '이는 대권 선언'
'윤 총장의 정치 야망은 이미 소문이 파다하게 나 있었다'


4
,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이날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해 "(이는) 대권 도전 선언"이라며 "국민 선동을 그만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추 전 장관은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과의 인터뷰를 통해 "(윤 총장의 사의에) '예정된 수순대로 가고 있구나'라고 생각했다""그 분(윤 총장)의 정치 야망은 이미 소문이 파다하게 나 있었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본인은 이 정권으로부터 탄압을 받는 피해자 모양새를 극대화한 다음에 (대선에) 나가려고 계산을 했던 것 같다"면서 "검사로서의 중립성을 어기고 정치적 발언을 수시로 하면서 실제로 정치 여론조사를 거부하지 않고 즐긴 측면도 있고, 정치권과 교감도 했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의) 선택적 수사, 선택적 기소 등은 국민들이 너무 잘 알고 있고, (그는) 민주주의적 제도 시스템을 망가뜨린 장본인이기에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고 있다'는 등의 말을 할 자격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대권도전 선언을 한 게 아니냐는 일부의 주장과 최근 발의된 '검찰청법 개정안'을 의식해 사퇴한 것 아니겠냐는 분석과 관련해 추 전 장관은 "현직 총장이 정치무대에 공식 데뷔하는 것은 헌정사나 검찰사로 봤을 때 가장 오명을 남긴 검찰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발의된) 법이 소급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영향을 미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윤 총장의 지지율이 하락했다는 부분에 대해선 "(윤 총장은) 제 식구와 측근을 감싸고 수사 공정성을 침해하는 일이 비일비재했는데 이것을 무비판적으로 정치적으로 키워준 것은 보수 언론"이라면서 "정당의 지지율이나 존재감 있는 후보가 없었던 야당이 키운 측면도 크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이 검찰총장의 인사권을 너무 무시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법무부 장관이 인사를 행사하는 것은 정당한 지휘감독권이었다""전문검사를 우대하고 여성검사를 적재적소에 발탁하면서 인사원칙을 확립했는데 이걸 갖고 윤 총장을 불리하게 했다고 언론이 갈등 프레임으로 몰고 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 장관이 돼 보니 윤 사단은 실재하고 있고 짜맞추기 수사 등 인권 침해 등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논란에 대해선 "우리나라만 검사가 경찰이 잘 수사하고 있는데도 마음에 안 들면 사건을 뺏는다든가 중복수사해서 사건을 다르게 만들어버린다"면서 "선진 사법시스템처럼 형사는 형사의 일을, 검사는 검사의 일을 하자는 것이었고, 민주주의제는 견제와 균형 시스템이 가동되고 있으니 검사도 예외없이 작동하자고 한 것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수사나 기소를 나눌 수 없다는 지적과 관련해선 "검사가 수사와 기소 모두 다 한다고 해서 법원에 가서 무죄율이 더 높기 때문에 유능하고 잘한다고 할 수 없다""오히려 형사가 한 수사를 법률전문가가 기소하는 게 무죄율도 낮추고 인권 침해도 덜 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신대식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21대 국회 개원, ...
[국회/정당]더불어민주당, 지...
[국회/정당]이인영 원내대표, ...
[국회/정당]황교안 대표, 공식...
[국회/정당]심재철 원내대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국민의힘 4.7 재보궐 서울.부산 시장 후보 오세훈.박형준 선출 (2021-03-04 21:04:56)
이전기사 : 임오경 의원, '광명시 2021년 국교부 스마트솔루션 확산 공모사업 선정' (2021-03-04 20:58:3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