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요요현상, 잘못된 다이어트로 생기는 부작용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1월3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플러스 > 의학.건강
2010년07월31일 15시1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요요현상, 잘못된 다이어트로 생기는 부작용
땀 빼는 다이어트와 근육량을 줄이는 다이어트법 피해야
 
올 여름 휴가에는 반드시 마음에 드는 비키니를 입고자 한달정도 다이어트를 한 회사원 유승은 씨(27세). 아침은 굶고, 점심은 밥 반공기, 저녁에는 우유 한잔과 방울 토마토로 한달을 버틴 결과 4kg정도 체중 감량 효과를 본 승은씨는 얼마전 이른 휴가를 다녀온 후 정상적인 식생활로 돌아오면서 다시 급격히 체중이 증가해 고민이 많다.

예전보다 식욕이 더 당기고 체중이 증가하는 속도가 너무 빨라 예전 체중을 초과하는 요요현상이 찾아온 것이다. 더 체중이 늘기 전에 대책을 세우고자 결심한 승은씨는 결국 다이어트 전문 한의원을 찾아 요요없이 살을 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상담을 받은 후 체계적인 다이어트 계획을 처방 받게 되었다.

요요현상이란 다이어트로 인해 체중이 감소되었다가 다시 원래의 체중으로 급속하게 복귀하거나그 이상으로 증가하는 현상을 의미한다. 요요현상은 다이어트를 중단하면 반드시 찾아오는 필수적인 결과가 아니라 잘못된 다이어트 방식에 따른 일종의 부작용이라 할 수 있다.

요요현상을 부르는 가장 잘못된 다이어트 방식 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땀 빼는 다이어트와 근육량을 줄이는 다이어트법이라 할 수 있다.

땀 빼는 다이어트는 사우나나 찜질방에서 땀을 흘리면서 체중을 감소시키는 방식인데, 이는 실제 체내 지방이 아닌 수분이 빠져나가 일시적으로 체중이 줄어드는 것으로 물만 충분히 마시면 다시 원래 체중으로 돌아오게 된다.

근육량을 줄이는 다이어트법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은 단식이나 절식 등 식사량을 제한하는 것이다. 단식이나 절식을 하게 되면 일시적으로는 체중 감소 효과를 볼 수 있으나 이 기간이 길어질수록 체내 필요한 영양분이 근육에서 빠져나감으로써 근육량이 줄어들게 된다.

이렇게 되면 정상적인 식사량으로 돌아올 경우 예전보다 소비되는 에너지양이 줄어들면서 체내 에너지 축적이 더 빨리 일어나게 되어 쉽게 살이 찌게 되는 요요현상을 불러오게 된다.

요요현상을 불러오는 원인으로는 체중에만 집착해 단기간에 무리하게 많은 양을 빼려고 하거나 적절한 운동 없이 단식으로만 체중 감량을 하는 것, 다이어트 중 단식과 폭식을 반복하는 것, 땀을 빼는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것 등이다.

요요현상 없이 다이어트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다이어트 기간에 여유를 작고 잘못된 생활 습관을 고쳐 나가는 것이 가장 기본이라 할 수 있다. 체중이나 체지방이 늘어나는 것은 잘못된 생활 습관과 관련이 많은데, 아침을 거르거나 식사를 불규칙하게 하는 것, 과식. 폭식. 간식. 야식하는 습관, 누워있길 좋아하거나 지나치게 단 음식을 좋아하는 것 등이 영향을 준다. 그러므로 잘못된 생활 습관을 서서히 고쳐 나가는 것 역시 다이어트의 한 방법이라 할 수 있다.

또한 다이어트를 한다고 해서 안하던 운동을 갑자기 과도하게 하거나 식사량을 급격히 줄이는 것처럼 평상시 생활의 틀을 벗어나는 방식은 피하도록 한다. 다이어트 하는 동안 평상시 생활과 너무 다르게 지내다가 다이어트를 끝내고 실제 생활로 돌아오게 되면 다이어트 중 빠진 체중과 체지방은 얼마 지나지 않아 회복되기 때문이다.

청정선한의원 인천학익점 황병천 원장은 “살은 체질적인 소인과 더불어 잘못된 식생활 습관, 운동부족, 행동습관 등에 의해 찌게 된다. 이러한 잘못된 생활 습관을 바로 잡고, 적당한 운동과 균형 잡힌 식생활을 유지하는 것으로도 다이어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다이어트를 한다고 해서 단순히 체중감량만을 목표로 하기 보다는 건강과 몸의 균형을 잡는 것을 목표로 하여 자신의 체질과 건강상태를 고려한 계획을 짜서 실행하도록 한다. 매일매일 섭취한 음식량과 운동량을 기록해두고, 다이어트 일기를 꾸준히 쓰는 것도 좋은 방식이다.”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생활의학부 (ntmnews@nate.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학.건강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수능 D-100…수험생을 위한 효율적인 수면 전략 (2010-08-06 15:35:53)
이전기사 : '일요일 늦잠에도 늘어나는 살' (2010-05-28 17:39:0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