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소아암, 5년간 환자 152% 껑충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1월3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플러스 > 의학.건강
2011년02월14일 08시5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소아암, 5년간 환자 152% 껑충

오는 2월 15일 '소아암의 날'을 맞아 최근 5년간 소아암 진료비 증감 추이를 점검한 결과 152.1%나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소아암 다빈도 1위는 '림프성 백혈병'으로 전체 소아암 중 20.1%를 차지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이 최근 5년(2006~2010년)간 '소아암'에 대한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 인원은 2006년 7798명에서 2010년 8952명으로 5년간 1154명이 증가(14.8%)했고, 총진료비는 2006년 290억에서 2010년 730억으로 5년간 약 440억이 증가(152.1%)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아암 환자란 악성신생물(암)과 상피내암종에 해당되는 상병(질병코드 C00~C97, D00~D09)을 가진 만 18세 미만의 환자를 뜻한다.

소아암 진료 인원을 성별로 살펴볼 경우 남아의 점유율이 약 56%로 여아 보다 다소 많은 것으로 보이지만, 통계청의 인구추계에서 0~19세의 남아 인구가 여아 인구보다 약 1.1배 많은 점을 감안할 때 성별차이가 거의 없다.

또 소아암 진료인원의 연령별 구성을 보면 지난해 기준으로 11~17세가 50.6%, 6~10세가 27.1%, 0~5세가 22.4%로 나타났다. 0~5세의 아동들에서도 22.4%의 비교적 높은 비율을 나타내고 있는 것과 지속적인 진료인원의 증가추세를 감안하면, 어린 나이에서부터 암에 대한 부모들의 관심 및 사전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 소아암을 다빈도 순위로 나열해본 결과 지난해 기준으로 '림프성 백혈병'이 20.1%로 가장 많았으며, '뇌의 악성신생물'이 12.9%, '골수성 백혈병'이 6.2%로 뒤를 이었다. 성인연령에서 진료받은 암의 다빈도 순위가 위암, 갑상선암, 간암 등임을 감안할 때 많은 차이를 보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의학.건강 (ntmnews@nate.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학.건강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봄(春)이 돌아왔고 춘곤(春困)증도 돌아왔다 (2011-03-04 08:13:29)
이전기사 : 아침식사 많이 먹으면 오히려 다이어트에 독 (2011-01-28 18:14:5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