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KBS새노조의 '리셋 KBS뉴스9', 2,619건의 민간인 사찰문건 폭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23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12년03월30일 03시1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KBS새노조의 '리셋 KBS뉴스9', 2,619건의 민간인 사찰문건 폭로
MBC노조도 김재철 사장.경영진 4.11 총선 방송 관련 임원회의 내용 폭로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주무관의 폭로로 시작된 '민간인 사찰'과 '증거인멸' 등 의혹 사건의 몸통이 청와대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연대 파업 중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KBS새노조)가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과 관련, 정부 내부문건 2,619건을 입수해 공개해 4.11 총선을 2주 앞 둔 상황에서 그야말로 '대형 폭탄'이 터졌다.

30일 오전 3시 20분경, KBS새노조가 파업 특보를 통해 지난 2008년부터 3년 동안 국무총리실에서 민간인을 사찰했음을 보여주는 하명사건 처리부와 사찰 결과 보고서를 입수한 내용들을 '리셋 KBS 뉴스9'가 공개했다.

KBS새노조가 입수한 것으로 알려진 이 자료는 3년 동안의 사찰 내역은 물론 구체적인 사찰 결과 보고서까지 포함되어 있다. 문건 가운데는 KBS와 YTN 등 방송사에 대한 사찰보고서도 포함돼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리셋 KBS뉴스9'에 따르면 KBS새노조가 입수한 '사찰문건'은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간 작성한 것으로 크게 '하명사건 처리부'와 '사찰보고서'로 나뉘어져 있다.

이 총리실 내부 문건에는 2,600건이 넘는 사찰 내역이 기록돼 있으며, 특히 KBS와 MBC, YTN 등 방송사의 내부 동향 파악은 물론 노조의 성향, 김인규 KBS사장, 고대영 전 KBS 보도본부장 등 주요 인물에 대한 세밀하고 구체적인 평가도 작성되었다.

또한, YTN과 관련, 파업주동자에 대한 법적 대응 지침까지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 제공했던 정황이 담겼고, 배석규 사장에 대해 "현 정부에 대한 충성심과 YTN의 개혁에 몸을 바칠 각오가 돋보임"이라는 문구도 나와 있다. 어청수.강희락 전 경찰청장 등도 사찰 대상이었음을 볼 수도 있다.

'리셋 KBS뉴스9'는 사찰에 대한 대상이 재벌.야당.언론.학계.노동 등 사회.정치 전 분야에 걸쳐 무차별적으로 이루어졌음을 문건을 통해 확실히 보여줬다.

앞서 '리셋 KBS뉴스9' 제작을 맡고 있는 김경래 노보 편집 주간은 "이 문건으로 인간인데 대한 광범위한 사찰과 언론장악 시나리오가 청와대의 지시로 진행됐음이 명백하게 확인됐다."고 밝혔다. 

'리셋 KBS뉴스9'의 보도와 전날 MBC 노조는 김재철 사장이 선거방송에서 젊은 층이 투표를 많이 하는 시간대에 투표 독려 방송을 안 하기로 결정한 내용을 폭로하면서 정치적인 파장은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

29일, MBC 노동조합 총파업 특보에서는 김재철 사장과 경영진이 지난 28일, 임원회의에서 "파업 상황이라 위험하다"며 방송사의 관행인 오후 4시 선거방송 시작을 오후 6시로 미루는 방침을 정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민주통합당 박영선 의원은 서울 여의도 MBC
사옥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선거 공정방송을 저해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김재철 사장을 성토했고, 신경민 전 대변인 또한 "투표율을 높이는 것에 대해 걱정하는 것은 위헌적이고 젊은이들의 투표율을 높이는 것에 대해 걱정하는 것은 반 시대적"이라며 공정방송을 촉구했다.

KBS새노조의 '리셋 KBS뉴스9'의 보도 내용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4.11 총선 판도는 크게 요동칠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MBC노조의 김재철 사장과 경영진의 회의 내용도 사실이라면, 현 정부와 양 방송사, 그리고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해 보인다.
 
<고은영 기자/koey505@hanmail.net>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고은영 (koey505@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핫이슈]한국의 코로나19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광우병 발생 대처에 미온적인 정부를 향한 비난여론 높아져 (2012-04-27 04:59:50)
이전기사 : 서장훈.오정연, 결혼 3년만에 파경으로 치달아 (2012-03-30 01:33:3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