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앞두고 김정은 위원장.시진핑 주석 북중정상회담

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 다롄 해변 산책 담화, 판문점 '도보다리' 담화 보는 듯
뉴스일자: 2018년05월09일 00시09분

<사진/중국중앙TV>

8
일 저녁, 중국에 갔다 안 갔다 설만 이어지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중이 조선중앙통신과 중국중앙TV가 보도하면서 사실로 밝혀졌고, 청와대도 이미 알고 있었음을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3월 말에 이어 40여일 만에 다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두 번째 만남을 가지면서 회복된 북중간 친선 관계를 보여줬다.

지난 7, 김 위원장은 중국 랴오닝성 다롄을 방문해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에 이은 연회를 갖고 조중(-) 두 나라의 혈연적 유대를 재확인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두 정상이 8일 오전, 다시 만나 휴양시설이 있는 방추이다오(봉추도)’의 해변을 함께 거닐며 흉금을 터놓고 따뜻한 담화를 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한 두 정상의 해변 산책 모습은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판문점 도보다리를 걷던 장면을 연상케 한다.

조선중앙통신김정은 동지와 시진핑 동지는 차 문화를 보여주는 기교를 감상하고 중요한 담화를 나누고, 국빈관 청도각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면서 가장 진실하고 열렬한 우정과 존경, 흠모의 감정이 뜨겁게 넘쳐 흐르는 속에 진행된 오찬은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들의 특별한 동지적 친분 관계를 더욱 깊어지게 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후, 김 위원장이 평양으로 돌아가는 다롄공항 환송행사에는 중국 쪽에서 왕후닝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과 쑹타오 공산단 대외연락부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했다.

한편, 이번 김 위원장의 방중은 지난 3월과 마찬가지로 양쪽이 관영매체를 통해 공식 발표하기 전까지는 철저한 베일에 가려졌다. 김 위원장이 방문한 랴오닝성 다롄은 지난 6일부터 주요 도로가 통제되면서 귀빈 방문에 대한 온갖 예측을 낳았었다.

다롄 일대의 항공 통제는 8일 오전까지 이어졌으나 방문 인사가 누군지는 전해지지 않은 상태였으나 오후 3(현지시각)를 넘기면서 일본 NHK가 다롄공항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고 적힌 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가 이륙하는 모습을 보도하면서 김 위원장의 방중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럼에도 김 위원장의 방중이 확실한 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었는데, 중국 관영 중국중앙텔레비전(CCTV)’가 저녁 7시 주요 뉴스인 신원롄보의 첫 소식으로 북-중 정상회담을 보도하고 나서야 공식 확인됐다.

이번 김 위원장의 방중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것 아니겠는냐는 관측과 함께 미국의 압박이 높아지는 가운데 회담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기 싸움의 일환이 아니겠느냐는 등 추측이 나오고 있다.

미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중앙TV의 보도 직후, 자신의 SNS를 통해 밤 늦게 시진핑 주석과 통화하기로 했다는 것을 알렸고, 실제로 미중 두 정상은 1시간가량 통화한 것으로 알려져 북미정상회담 일자와 장소가 곧 임박했음을 예상케 하고 있다.

<고 건 기자/koey505@navet.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