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식 취재 , 남측 취재단 원산 도착

전날까지 취재단 방북 불투명했으나 오늘 오전, 북이 기자명단 접수하면서 성사
뉴스일자: 2018년05월23일 23시52분

<사진/공동취재단>

23
일 오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남측 기자단이 북한 원산에 도착해 취재 일정에 들어갔다.

이날 남측 공동취재단은 오후 1230분께, 성남 서울공항에서 정부 수송기편으로 방북길에 올라 오후 250분께 원산 갈마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취재단은 450분께, 원산 프레스센터에 도착했으며 이날 저녁 원산역을 출발해 열차로 재덕역까지 이동한 뒤 차량을 이용해 풍계리 지역으로 향할 것으로 전해졌다.

원산에서 풍계리 지역까지 이동시간은 16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관측되고 있으며, 상황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남측 취재단은 전날까지 북한이 명단을 접수하지 않았으나 이날 오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명단을 접수하면서 방북이 성사됐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오늘 오전 판문점 개시통화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방문해 취재할 우리 측 공동취재단 기자 8명의 명단을 북측에 통보했으며 북측은 명단을 접수했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우리 공동취재단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참석하게 된 것을 환영하며 이번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시작으로 북미정상회담과 각급의 대화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조속히 실현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취재하기 위해 미국과 영국, 러시아, 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과 남측 취재단이 대기하고 있는 상태이고 폐기식은 25일 이뤄질 것으로 보이지만 날씨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